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에세이칼럼이론인터뷰뉴스 / 기사수상소감시인의 말
시인의 말 / 마종기 - <하늘의 맨살> 문학과 지성사. 2010년

시집 뒤 표지글 항구에 정박해 있는 배는 안전하지만 정박이 배의 존재 이유는 아니라는 말을 듣고 나는 20대에 무작정 떠났다. 너무 멀리 왔나 싶었는데 사람 구실 핑계로 세월을 탕진하고 문득 주위를 돌아보니, 서울 친구들이 `세상의 끝\'이라고 놀리는, 악어와 물새와 도마뱀과 원색의 꽃이 ...

20/0730  
시인의 말 / 김소연 - <눈물이라는 뼈> 문학과 지성사. 2009년

시집 뒤 표지글 누군가 내게 물었다. 시를 쓰는 힘이 도대체 어떤 거냐고. 나는 대답했다. 이 세계에 속하지 않을 수 있다는 안도감이 힘이라고. 이 세계에 속하지 않으면서도 이 세계에서 자신 있게 살아갈 수 있는 꽤 괜찮은 일이 시를 쓰는 일이라고. 그러곤 말로 뱉진 못했지만, 나는 이 말...

20/0730  
시인의 말 / 김선우 - <내 몸속에 잠든 이 누구신가> 문학과 지성...

시집 뒤 표지글 시를 짓는다, 시를 받는다고도 말한다. 시와 논다고도 하고, 시에게 나를 빌려준다고도 한다. 나는 그냥 시를 쓴다고 말한다. `쓴다\'고 말할 때, 시 쓰는 나와 세계 사이의 거리는 아득히 넓고 거친 격랑 속이다. `쓴다\'의 거리감 속에는 섣부른 신비가 개입하지 않아서 좋...

20/0730  
시인의 말 / 기형도 - <입 속의 검은 잎> 문학과 지성사. 1989...

나는 한동안 무책임한 자연의 비유를 경계하느라 거리에서 시를 만들었다. 거리의 상상력은 고통이었고 나는 그 고통을 사랑하였다. 그러나 가장 위대한 잠언이 자연 속에 있음을 지금도 나는 믿는다. 그러한 믿음이 언젠가 나를 부를 것이다. 나는 따라갈 준비가 되어 있다. 눈이 쏟아질 듯하다.(1988...

20/0730  
시인의 말 / 황지우 - <어느 날 나는 흐린 주점에 앉아 있을 거다>...

시를 피했다. 다시 꺼내보니 그 중에는 8년이 넘은 것들도 있다. 그 동안 잘 놀았다. 얼마나 괴로웠을 것인가? 지난 여름 혼자 미케네 城성을 올랐다. 아가멤논 왕이 살해되었던 메가라를 한참 촬영하고 있었는데 누군가 아까부터 나를 주시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참혹한 지중해 햇살에 대해 우산...

20/0730  
시인의 말 / 김윤이 - <독한 연애> 문학동네. 2015년

누구나 자신과 타인의 부재를 존재의 상태로 전환시키는 연인의 형상을 꿈꾼다. 나 역시도 이런 사랑의 자장에 놓여 있음은 물론이다. 이 얼마나 천문학적 넓이의 규모를 가지는 아리땁되...... 무섭고도 슬픈 말인가. 사랑의.....존재. 나는 이제 만인에게 사랑받는 연인을 원하지 않는다. 상처만이...

20/0730  
시인의 말 / 이성복 - <남해 금산> 창작과 비평사. 1989년

처음 당신을 알게 된 게 언제부터였던가요. 이젠 기억조차 까마득하군요. 당신을 처음 알았을 때, 당신이라는 분이 세상에 계시는 것만 해도 얼마나 즐거웠는지요. 여러 날 밤잠을 설치며 당신에게 드리는 긴 편지를 썼지요. 처음 당신이 나를 만나고 싶어 한다는 전갈이 왔을 때, 그때를 생각하면 아...

20/0730  
시인의 말 / 이진우 - <보통 씨의 특권> 시인동네. 2015년

처음 만난 두 사람이 마주서서 손을 모읍니다. \"나마스테, 당신 안에 있는 신에게 감사합니다.\" 두 사람 안에 사는 신이 두 사람에게 한 목소리로 인사합니다. \"당신이 나이고, 생명이고, 희망입니다.\" 당신이 나, 내가 당신. 우리는 하나가 낳은 하나. \"나마스테, 내 안에 있는 당신에게 감...

20/0730  
시인의 말 / 최정례 - <개천은 용의 홈타운> 창작과 비평사. 201...

웃을 수도 없고 울 수도 없는 이상한 날들이다. 무사태평처럼 보이는 일상의 안달복달이 반복된다 날아간다. 와중에 꾸려가고 있는 생각들도 자꾸 변형되면서 이게 시냐, 산문 아니야? 묻는다, 쓴다는 게 뭔가? 흩어져 있다가 꿈틀거리고 결합하기도 하면서 다시 돌아가는 것, 나가지 못하게 하고 꼼짝...

20/0730  
시인의 말 / 나희덕 - <그곳이 멀지 않다> 문학동네. 2006년

예술은 가장 하찮은 잎사귀라고 말한 작가가 있었다. 가장 새로운 것은 언제나  가장 작은 법이기에. 그렇다. 도무지 싹이 돋을 것 같지 않은 민둥가지를 뚫고 시가 숨은 눈 속에서 움트곤 하지 않던가. 그리고는 어느새 무성해져서 어디론가 날아가 버리지 않던가. 1997년 가을에 나...

20/0730  
시인의 말 / 정호승 - <밥값> 창작과 비평사. 2010년

신작시집으로 열번째 시집을 낸다. 세상에는 가도 되는 길이 있고 안 가도 되는 길이 있지만 꼭 가야 하는 길이 있다. 나는 이제야 그 길이 시와 시인의 길임을 확신한다. 시인이 한 편의 시를 남기기 위해서는 평생이라는 시간이 필요하다. 이번 시집에 수록된 시들은 대부분 짧다. 침묵의 절벽 끝...

20/0730  
시인의 말 / 박재연 - <쾌락의 뒷면> 천년의 시 2009년

시를 쓰기 전에는 내가 나를 몰라 내 탓을 남의 탓으로 돌리며 우왕좌왕 살았다 내 안의 나는 만나보니 낯설고 반가워라 지금부터 사귀자 겨우19살에 ` 흠 없는 영혼이 어디 있으랴\' 라고 일갈한 랭보보다는 ` 시 쓰는 것은 여러 해 기다려 오랜 세월 깊이와 향기를 모아서  써야 한다\...

20/0730  
칼럼 / 안도현 - 익숙하면 의심하라. 낯선 진실 드러난다

만약에 당신이 ‘가을’을 소재로 한 편의 시를 쓴다고 치자. 당신의 머릿속에 당장 무엇이 떠오르는가? 아마도 가을의 목록은 십중팔구 ‘낙엽·코스모스·귀뚜라미·단풍잎·하늘·황금들녘·허수아비·추석’과 같은 말들일 것이다. 이런 말들이 당신의 상상력을 만나기 위해 머릿속을 왔다 갔다 할 것이다...

20/0728  
칼럼 / 황지우 - 새로운 시의 길을 찾아서

시의 출발은 항상 사춘기 감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시를 처음 썼던 때가 중학교 3학년 때 쯤으로 생각되는데, 어느 날 갑자기 어디론가 가버리고 싶고 괜히 누군가 보고 싶어지곤 했었습니다. 두근거리는 동경이라고 할까, 설렘이 있던 바로 그 자리가 시가 태어난 자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

18/0304  
칼럼 / 박태일 - 좋은 시와 나쁜 시

1. 시는 제도와 관습의 산물이다. 끊임없이 이어진 시공간적 단위의 구성원이 서로 받아들이거나 받아들인 것으로 믿어온 담론 구성물일 따름이다. 그런 점에서 오늘날 우리 둘레 주류 시론에서 말하고 있는 시에 대한 생각은 부분 개념이거나 역사적 정의에 머문다. 처음부터 시의 본질이니 순수한 시...

18/0304  
에세이 / 오탁번 - 수련을 보며

백운면(白雲面) 애련리(愛蓮里)의 맨 남쪽 끝, 내가 사는 동네 이름은 한치[大峙]이다. 한치는 큰 고개를 뜻하는 말로 시랑산 줄기를 넘어 봉양면 공전리로 가는 자구니재가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예전에는 한치 마을 아이들이 재를 넘어서 공전초등학교를 다녔다니까 그리 높은 고개는 아니다. ...

17/1127  
수상소감 / 유수연 - 답장 없는 편지…첫 답장을 받았습니다

답장 없는 편지를 쓰다 처음 답장을 받은 마음입니다. 이 느낌이 신기해 꽃병에 넣어 기르고 싶습니다. 물을 주고 또 지켜보고 싶습니다. 잘 묶어 친구들한테 보여주고 싶습니다. 문정희 선생님, 정호승 선생님 감사합니다. 축하해주실 때 칭찬받은 아이가 된 것 같았습니다. 윤한로 선생님, 배은별 선...

17/0209  
에세이 / 박준 - 시인 박준의 취향의 탄생

생각해보면 나는 환경이 바뀌는 일에 유난히 민감해했다. 계절이 바뀌고 해가 흘러도 집에 있는 가구들의 배치를 바꾸는 법이 거의 없고, 매일 저녁 아파트 주차장에서도 꼭 같은 곳에 주차를 해야 마음이 놓인다. 대학 시절, 방학이 되면 친구들은 교환학생이며 해외연수며 하는 이름들로 멀리 떠났지...

16/1017  
칼럼 / 강인한 - 시의 본질을 다시 생각해 보며

시는 전달에 앞서 표현돼야 한다. 시는 예술에 속하되 언어를 재료로 쓰는 특수성을 생각할 때 언어적 측면이 고려된 예술이 아니면 안 된다. 시는 언어로 표현된 자체가 예술일 수 있으면 족하며 그것이 전달을 우선시해야 하는 것이라면 예술에서 궤도를 이탈하여 프로파간다로 나아가기 쉽다. 시는...

16/0319  
이론 / 강인한 - 좋은 시의 몇 가지 유형 (3)

아름다움이 있는 시 누가 뭐래도 문학은 예술입니다. 예술을 말할 때 가장 먼저 꼽는 게 문학입니다. 문학에서도 맨 앞에 내세우는 것은 시입니다. 그러므로 시가 예술임은 누구나 아는 상식입니다. 예술이 추구하는 게 무엇입니까? 바로 아름다움이지요. 미(美)를 추구하는 까닭에 시가 지니는 미 역...

16/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