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기형도 | 집시의 시집  

1 우리는 너무 어렸다. 그는 그해 가을 우리 마을에 잠시 머물다 떠난 떠돌이 사내였을 뿐이었다. 그러나 어른들도 그를 그냥...

16/0101
기형도 | 식목제(植木祭)  

어느 날 불현 듯 물 묻은 저녁 세상에 낮게 엎드려 물끄러미 팔을 뻗어 너를 가늠할 때 너는 어느 시간의 흙 속에 아득...

09/0330
기형도 | 새벽이 오는 방법  

밤에 깨어 있음. 방안에 물이 얼어 있음. 손(手)은 零下 1度. 문(門)을 열어도 어둠 속에서 바람이 불고 있다. 갈대...

08/1206
기형도 | 질투는 나의 힘  

아주 오랜 세월이 흐른 뒤에 힘없는 책갈피는 이 종이를 떨어뜨리려 그때 내 마음은 너무나 많은 공장을 세웠으니 어리석게...

08/1118
기형도 | 그 날  

어둑어둑한 여름날 아침 낡은 창문 틈새로 빗방울이 들이 친다. 어두운 방 한복판에서 김(金)은 짐을 싸고 있다. 그의 트렁크가...

08/1118
기형도 | 그집 앞  

그날 마구 비틀거리는 겨울이었네 그때 우리는 섞여 있었네 모든 것이 나의 잘못이었지만 너무도 가까운 거리가 나를 안심...

08/1118
기형도 | 잎 눈 바람 속에서  

나무가 서 있다. 자라는 나무가 서 있다. 나무가 혼자 서 있다. 조용한 나무가 혼자 서 있다. 아니다. 잎을 달고 서 있다....

08/1118
기형도 | 폐광촌  

쉽사리 물러설 수는 없었다. 그곳에는 아직도 지켜야 할 것이 있음을 우리는 젖은 이마 몇 개 불빛으로 분별하였다. 밤은 ...

08/1118
기형도 | 나무공  

가까이 가보니 소년은 작은 나무공을 들고 서있다. 두 명의 취한 노동자들, 큰 소리로 노래부르며 비틀 비틀   ...

08/1118
기형도 | 먼지투성이의 푸른 종이  

나에게는 낡은 악기가 하나 있다. 여섯 개의 줄이 모두 끊어져 나는 오래 전부터 그 기타를 사용하지 않는다. \'한때 나의 슬...

08/1118
기형도 | 밤 눈  

내 속을 열면 몇 번이나 얼었다 녹으면서 바람이 불 때마다 또 다른 몸짓으로 자리를 바꾸던 은실들이 엉켜 울고 있어. 땅에...

08/1118
기형도 | 사강리  

아무도 가려 하지 않았다. 아무도 간 사람이 없었다. 처음엔 바람이 비탈길을 깎아 흙먼지를 풀풀 날리었다. 하늘을 깎...

08/1118
기형도 | 종이달  

1 과거는 끝났다. 송곳으로 서류를 뚫으며 그는 블라인드를 내리고 있는 김(金)을 본다. 자네가 무엇을 생각하는지 모르...

08/1118
기형도 | 겨울 눈(雪) 나무 숲  

눈(雪)은 숲을 다 빠져나가지 못하고 여기 저기 쌓여 있다. [자네인가, 서둘지 말아.] 쿵, 그가 쓰러진다. 날카로운 날(刃)...

08/1118
기형도 | 오후 4시의 희망  

金은 블라인드를 내린다, 무엇인가 생각해야 한다, 나는 침묵이 두렵다 침묵은 그러나 얼마간 믿음직한 수표인가 내 나이를...

08/1118
기형도 | 비가 2  

1 그대, 아직 내게 무슨 헤어질 여력이 남아 있어 붙들겠는가. 그대여, X자로 단단히 구두끈을 조이는 양복 소매끈에...

08/1105
기형도 | 비가 1  

열병은 봄이 되어도 오는가, 출혈하는 논둑, 미나리 멍든 허리처럼 오는가 분노가 풀리는 해빙의 세상 어쩔 것인가 겨우내...

08/1105
기형도 | 거리에서  

우리가 오늘 거둔 수확은 무엇일까 그대여 하고 물으면 갑자기 地上엔 어둠, 거리를 疾走하는 바람기둥. 그대여, 우리는 지...

08/1103
기형도 | 나리 나리 개나리  

누이여 또다시 은비늘 더미를 일으켜세우며 시간이 빠르게 이동하였다. 어느 날의 잔잔한 어둠이 이파리 하나 피우지 못한...

08/1025
기형도 | 정거장에서의 충고  

미안하지만 나는 이제 희망을 노래하련다. 마른 나무에서 연거푸 물방울이 떨어지고 나는 천천히 노트를 덮는다. 저녁의 정...

08/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