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김춘수 | 유월에  

빈 꽃병에 꽃을 꽂으면 밝아 오는 실내의 그 가장자리만큼 아내여, 당신의 눈과 두 볼도 밝아 오는가, 밝아 오는가, 벽인지 감...

12/0625
김춘수 | 나의 하느님  

사랑하는 나의 하느님, 당신은 늙은 비애(悲哀)다. 푸줏간에 걸린 커다란 살점이다. 시인(詩人) 릴케가 만난 슬라브 여자...

09/0713
김춘수 | 찢어진 바다  

비가 오고 눈이 오고 바람이 불고 물새들이 울고 간다. 저마다 입에 바다를 물었다. 어디로 가나. 네가 떠난 뒤 바다...

09/0706
김춘수 | 통영읍  

도깨비불을 보았다. 긴 꼬리를 단 가오리 모양을 하고 있었다. 비석고개, 낮에도 사람들의 발걸음이 뜨음했다. 시구문...

09/0302
김춘수 | 바위  

옛날 우리가 술레잡기 하던 곳 술래야, 너는 나를 잡지 못하고 나는 그만 거기서 잠이 들었다. 눈 뜨고 보니 밤이었다...

09/0226
김춘수 | 비상  

새가 날아간 흔적은 없다. 새는 발자국을 남기지 않는다. 새를 날려보내고 하늘은 멍청해진다. 누가 보았다고 하는가 ...

09/0226
김춘수 | 초상  

햇살 한 톨 땅 위에 떨어진다. 춥고 낯설다.

09/0214
김춘수 | 강우(降雨)  

조금 전까지 거기 있었는데 어디로 갔나, 밥상은 차려놓고 어디로 갔나, 넙치지지미 맵싸한 냄새가 코를 맵싸하게 하는데...

09/0204
김춘수 | 서풍부 西風賦  

너도 아니고 그도 아니고, 아무 것도 아니고 아무 것도 아닌데, 꽃인 듯 눈물인 듯 어쩌면 이야기인 듯 누가 그런 얼굴을 ...

09/0105
김춘수 | 제25번 비가  

꿈에 갈매빛 하늘을 보고 꿈에 샛노란 제비붓꽃을 본다. 나는 얼굴이 환해진다. 나에게는 길몽(吉夢)이다 그것은 내 혼...

08/1122
김춘수 | 바람  

풀밭에서는 풀들의 몸놀림을 한다. 나무가지를 지날 적에는 나무가지의 소리를 낸다...... 풀밭에 나무가지에 보일 듯 ...

08/1103
김춘수 | 메기  

지 입이 훔쳐가, 지 얼굴이 없다니!

08/1102
김춘수 | 구름  

구름은 딸기밭에 가서 딸기를 몇 개 따먹고 [ 아직 맛이 덜 들었군! ]하는 얼굴을 한다. 구름은 흰 보자기를 펴더니, 양털 ...

08/1029
김춘수 | 달맞이꽃  

밤 하늘을 기차가 달린다. 집이 덜커덩 덜커덩거린다. 밤에 불 켠 가로등이 쓸쓸하다. 이 時代 땅은 끈끈하고 누군가 징...

08/1029
김춘수 |   

봄이 와 범부채꽃이 핀다 그 언저리 조금씩 그늘이 깔린다 알리지 말라 어떤새가 귀가 없다 바람은 눈치도 멀었다 되돌아...

08/1022
김춘수 | 모른다고 한다  

산은 모른다고 한다. 물은 모른다 모른다고 한다. 속잎 파릇파릇 돋아나는 날 모른다고 한다. 내가 기다리고 있는 것...

08/1010
김춘수 | 유년시 3  

그 해의 늦은 눈이 내리고 있다. 눈은 산다화를 적시고 있다. 산다화는 어항 속의 금붕어처럼 입을 벌리고 있다. 산...

08/0828
김춘수 | 유년시 2  

누군가의 돌멩이를 쥔 주먹이 어디선가 나를 노리고 있다. 꿈속에서도 부들부들 몸을 떨면서 한껏 노리고 있다. 은전 두 ...

08/0828
김춘수 | 유년시時 1  

호주 아이가 한국의 참외를 먹고 있다. 호주 선교사네 집에는 호주에서 가지고 온 뜰이 있고 뜰 위에는 그네들만의 여름...

08/0828
김춘수 | 춘일만보春日漫步  

하늘 위에 하늘이 있고 바다 밑에 바다가 있고 쟁반 곁에 더 예쁜 쟁반이 있고 속곳을 들춰보니 더 하늘한 속곳이 있고 ...

08/0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