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김용택 | 무슨 말인가 더 드릴 말이 있어요  

오늘 아침부터 눈이 내려 당신이 더 보고 싶은 날입니다 내리는 눈을 보고 있으면 당신이 그리워지고 보고 싶은 마음이 자꾸 ...

19/1109
김용택 | 너그 둘은 이제 어쩔래  

개구리들이 운다. 와그르르 운다. 울다가 뚝 그친다. 다 그쳤는데 두 마리는 그냥 계속 운다. 어 어, 너그 둘은 이제 어쩔...

19/0703
김용택 | 두꺼비  

길가에 두꺼비 한 마리가 눈을 감고 가만히 앉아 있습니다. 쪼그리고 앉아 가만히 들여다보니, 두꺼비가 눈을 떴다 감았다 합...

19/0703
김용택 | 그대, 거침없는 사랑  

별빛 당신 생각으로 당신이 내 마음에 가득 차야 하늘에 별들이 저렇게 빛난다는 것을 당신이 없는 지금, 지금에야 알았습니다....

19/0109
김용택 | 슬픔  

외딴 곳 집이 없었다 짧은 겨울날이 침침했다 어디 울 곳이 없었다

19/0109
김용택 | 사랑  

당신과 헤어지고 보낸 지난 몇 개월은 어디다 마음 둘 데 없어 몹시 괴로운 날들이었습니다 현실에서 가능할 수 있는 것들을 ...

19/0109
김용택 | 선생님도 울었다  

오늘은 밤에 학예회를 했다. 그런데, 할머니도 아빠도 안 왔다. 할머니는 콩 타작하느라 안 오고 아빠는 밤에도 공사 일 하느...

17/0124
김용택 | 할머니의 힘  

할머니는 울 힘도 없다고 한다. 그래서 울 때도 눈물이 없이 운다. 할머니는 이제 죽을 힘도 없다고 한다. 그래서 나랑 산다

12/0909
김용택 | 농부와 시인  

아버님은 풀과 나무와 흙과 바람과 물과 햇빛으로 집을 지으시고 그 집에 살며 곡식을 가꾸셨다. 나는 무엇으로 시를 쓰는가. ...

11/0803
김용택 | 봄날  

나 찾다가 텃밭에 흙묻은 호미만 있거든 예쁜 여자랑 손잡고 섬진강 봄물을 따라 매화꽃 보러 간 줄 알그라

11/0803
김용택 | 수양버들  

너를 내 생의 강가에 세워두리. 바람에 흔들리는 치맛자락처럼 너는 바람을 타고 네 뒤의 산과 네 생과 또 내 생, 그리고 사...

09/0906
김용택 | 깊은 밤  

깊은 밤 강가에 나가 담배를 태우다가 마을을 돌아보면 한두 집은 불빛이 새어나온다. 마을은 하루도 깊은 밤이 없는 ...

09/0905
김용택 | 우리 아빠 시골갔다 오시면  

우리 아빠 시골 갔다 오시면 시골이 다 따라와요. 이건 담장의 호박잎 이건 강 건너 밭의 풋고추 이건 부엌의 고춧가...

09/0601
김용택 | 눈 오는 집의 하루  

아침밥 먹고 또 밥 먹는다 문 열고 마루에 나가 숟가락 들고 서서 눈 위에 눈이 오는 눈을 보다가 방에 들어와 또 ...

09/0518
김용택 | 그래서 당신  

잎이 필 때 사랑했네 바람 불 때 사랑했네 물들 때 사랑했네 빈 가지, 언 손으로 사랑을 찾아 추운 허공을 헤맸네 내...

09/0508
김용택 | 능소화  

꽃 졌다 능소화 진다 한낮 불볕 속 깊이 살을 파는 생살의 뜨거움 피가 따라 흐른다 우지 마라 말을 죽이고 나를 죽이고 도도...

09/0430
김용택 | 짧은 이야기  

사과 속에 벌레 한 마리가 살고 있었습니다 사과는 그 벌레의 밥이요 집이요 옷이요 나라였습니다 사람들이 그 벌레의 집과 ...

09/0428
김용택 | 눈이 오면 차암 좋지?  

눈이 오면 좋지? 눈송이들이 하늘에서 하얀 색으로 펑펑 내려오는 것 을 보고 있으면 마음이 참 편안해지기도 하고 무슨 ...

08/1206
김용택 | 그 해 그 겨울 그 집  

지금도 나는 그 집에서 살지만 그때 그 집이, 그 눈 오는 집이 이따끔씩 또렷하게 떠오르곤 하는 것이다. 밤이 빨리도 찾...

08/1202
김용택 | 오늘  

오늘은 고개 떨구고 마음의 끝을 보며 한없이 걸었습니다 어디나 해가 지고 어둑 어둑 저물어 자욱하게 드러난 저문 길로...

08/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