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김수영 | 나의 가족  

고색이 창연한 우리집에도 어느덧 물결과 바람이 신선한 기운을 가지고 쏟아져 들어왔다 이렇게 많은 식구들이 아침이면 ...

19/0307
김수영 | 푸른 하늘을  

푸른 하늘을 제압하는 노고지리가 자유로웠다고 부러워하던 어느 시인의 말은 수정되어야 한다. 자유를 위해서 비상하여 본 일이...

12/0704
김수영 | 사랑의 변주곡  

욕망이여 입을 열어라 그 속에서 사랑을 발견하겠다 도시의 끝에 사그러져가는 라디오의 재갈거리는 소리가 사랑처럼 들리고...

12/0704
김수영 | 은화隱畵  

인적 없는 습지에 갔다. 수초 무성한, 깊은 곳에 잠이 없는 큰 메기가 살 것 같은 습지. 잿빛 왜가리가 탁한 물속을...

12/0704
김수영 | 너는 언제부터 세상과 배를 대고 서기 시작...  

너는 언제부터 세상과 배를 대고 서기 시작했느냐 너와 나 사이에 세상이 있었는지 세상과 나 사이에 네가 있었는지 너무 ...

12/0704
김수영 |   

눈은 살아있다 떨어진 눈은 살아있다 마당 위에 떨어진 눈은 살아있다 기침을 하자 젊은 시인이여 기침을 하자 눈 위에 대고...

12/0704
김수영 | 어느날 고궁古宮을 나오면서  

왜 나는 조그마한 일에만 분개하는가 저 왕궁 대신에 왕궁의 음탕 대신에 50원짜리 갈비가 기름덩어리만 나왔다고 분개하고...

12/0704
김수영 | 밤의 이야기  

나보다 먼저 집에 와 있는 저 그림자들.울타리 너머 내가 잠든 장짓문을 단숨에 열고 들어와 밤마다 내 숨결을 훔치고 간다. ...

12/0704
김수영 | 달 밤  

언제부터인지 잠을 빨리 자는 습관이 생겼다 밤거리를 방황할 필요가 없고 착찹한 머리에 책을 집어들 필요가 없고 마지막으로 ...

12/0704
김수영 | 백지白紙에서부터  

하얀 종이가 옥색으로 노란 하드롱지가 이 세상에는 없는 빛으로 변할만큼 밝다 시간이 나비모양으로 이 줄에서 저 줄로 춤...

12/0704
김수영 | 하...... 그림자가 없다  

우리들의 적은 늠름하지 않다 우리들의 적은 커크 더글러스나 리처드 위드마크모양으로 사 나웁지도 않다 그들은 조금도 사나...

12/0704
김수영 | 금성(金星)라디오  

金星라디오 A504를 맑게 개인 가을날 일수로 사들여온 것처럼 5백원인가를 깍아서 일수로 사들여온 것처럼 그만큼 손쉽게...

12/0704
김수영 | 꽃잎 1  

누구한테 머리를 숙일까 사람이 아닌 평범한 것에 많이는 아니고 조금 벼를 터는 마당에서 바람도 안 부는데 옥수수잎이 ...

12/0704
김수영 | 꽃잎 2  

꽃을 주세요 우리의 고뇌를 위해서 꽃을 주세요 뜻밖의 일을 위해서 꽃을 주세요 아까와는 다른 시간을 위해서 노란 꽃을 ...

12/0704
김수영 | 미스터 리에게  

그는 재판관처럼 판단을 내리는 게 아니라 구제의 길이 없는 사물의 주위에 떨어지는 태양처럼 판단을 내린다 ---- 월트 휘트먼...

12/0704
김수영 | 구름의 파수병  

만약에 나라는 사람을 유심히 들여다본다고 하자 그러면 나는 내가 시(詩)와는 반역된 생활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 것이다 ...

12/0704
김수영 | 사무실  

남의 일하는 곳에 와서 아무 목적 없이 앉았으면 어떻게 하리 남이 일하는 모양이 내가 일하고 있는 것보다 더 밝고 깨끗하고...

12/0704
김수영 | 방안에서 익어가는 설움  

비가 그친 후 어느날--- 나의 방안에 설움이 충만되어 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오고가는 것이 직선으로 혹은 대각선으로 ...

12/0704
김수영 | 기도 - 4.19 순국학도 위령제에 붙이는 ...  

시를 쓰는 마음으로 꽃을 꺾는 마음으로 자는 아이의 고운 숨소리를 듣는 마음으로 죽은 옛 연인을 찾는 마음으로 잃어버린 길...

12/0520
김수영 | 어느날 고궁을 나오면서  

왜 나는 조그마한 일에만 분개하는가 저 왕궁(王宮) 대신에 왕궁의 음탕 대신에 50원짜리 갈비가 기름덩이만 나왔다고 분개하...

12/0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