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허수경 | 입술  

너의 입술이 나에게로 왔다 너는 세기말이라고, 했다 나의 입술이 네 볼 언저리를 지나갔다 나는 세기초라고, 했다 그때 우...

19/1008
허수경 | 운수 좋은 여름  

테러리스트가 내일 지난 길을 오늘 걸어서 납치당하지는 않았다 지진이 난 도시의 여관에 한 달 후에 자지 않아서 내가 잠잔 여...

19/1008
허수경 | 불취불귀(不醉不歸)  

어느 해 봄그늘 술자리였던가 그때 햇살이 쏟아졌던가 와르르 무너지며 햇살 아래 헝클어져 있었던가 아닌가 다만 마음을 놓아...

19/1008
허수경 | 별을 별이  

별을 누구나 하나씩 가지고 있고 칼로 별을 도려낸 흔적을 가진 이도 있고 그 흔적을 개조해서 무덤으로 만든 이도 있고 공중...

19/1008
허수경 | 슬픔의 난민  

가녀린 손가락을 가진 별 같은 독서의 시절은 왔다 세계를 읽다보면 이건 슬픔으로 가득 찬 배고픔으로 억울한 난민의 역사 같...

19/1008
허수경 | 우리 브레멘으로 가는 거야  

우리 브레멘으로 가는 거야 죽음을 당하기 전에 브레멘으로 가면 뭐가 있을지 아무도 모르지만 그곳에 가면 음악대에 들어갈 수...

19/1008
허수경 | 달이 걸어오는 밤  

저 달이 걸어오는 밤이 있다 달은 아스피린 같다 꿀꺽 삼키면 속이 다 환해질 것 같다 내 속이 전구알이 달린 크리스마스 무...

19/0703
허수경 | 정든 병  

이 세상 정들 것 없어 병에 정듭니다 가엾은 등불 마음의 살들은 저리도 여려 나 그 살을 세상의 접면에 대고 몸이 상합니다 ...

19/0109
허수경 | 흰 꿈 한 꿈  

혼자 대낮 공원에 간다 술병을 감추고 마시며 기어코 말하려고 말하기 위해 가려고, 그냥 가는 바람아, 내가 가엾니? 삭신...

19/0109
허수경 | 공터의 사랑  

한참 동안 그대로 있었다 썩었는가 사랑아 사랑은 나를 버리고 그대에게로 간다 사랑은 그대를 버리고 세월로 간다 잊...

19/0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