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김선우 | 조금 먼 아침  

나비는 네거리로 갈 것이다 한 나라를 상여에 싣고 장지로 가는 동안 먹은 것 없이 자주 체하는 백 년이에요, 낭인의 노래 위...

19/1025
김선우 | 견주, 라는 말  

주인 없는 개, 라는 말을 들을 때 슬프다. 주인이 없어서 슬픈 게 아니라 주인이 있다고 믿어져서 슬프다. 개의 주인은 개...

19/1025
김선우 | 바람의 옹이 위에 발 하나를 잃어버린 나비...  

봄꽃 그늘 아래 가늘게 눈 뜨고 있으면 내가 하찮게 느껴져서 좋아 먼지처럼 가볍고 물방울처럼 애틋해 비로소 몸이 영혼 같...

17/0610
김선우 | 아나고의 하품  

언젠가 횟집에서 아나고 한 마리 회 뜨는걸 보았을 땐 머리를 쳐내고 껍질을 벗겨내면 그제사 퍼득퍼득, 몸통 전체로 희디흰 슬...

17/0212
김선우 | 이런 이별  

- 1월의 저녁에서 12월의 저녁 사이 그렇게 되기로 정해진 것처럼 당신이 내 마음에 들어왔다. 오선지의 비탈을 한 ...

17/0209
김선우 | 시간이 없다고 말하는 바로 그 시간에  

시간이……없다고? 마치 시간을 가져본 자처럼 말하는군 당신이 가진 24시간을 필요에 따라 나눠 쓴다는 듯이 시간이 든 알사탕...

17/0209
김선우 | 시집  

벗지 않고 어떻게 너를 만나니? 벗지 않고 어떻게 나를 만지니? 누군지 모른 채 동침할 때도 있다 모르는 너인데……입가...

17/0209
김선우 | 빗방울 밥상  

빗방울 밥을 지었어요 어떤 빗방울은 아직 설익고 어떤 빗방울은 너무 푹 익고 어떤 빗방울은 끈기가 너무 없고 어떤 빗방울...

17/0124
김선우 |   

나는 지금 애인의 왼쪽 엉덩이에 나 있는 푸른 점 하나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오래 전 내가 당신이었을 때 이 푸른 반점은 내...

16/0414
김선우 | 폭포탕 속의 구름들  

24시간 찜질방 사우나 폭포탕에서 구름여자들 폭포 줄기를 맞고 있네 어깨 등 허리에 물줄기 맞는 동안 새근새근 일렁인 건 구...

16/0101
김선우 | 해괴한 달밤  

딱― 딱― 따귀 때리는 소리, 같은 것이 중천에서 때마침 기다란 손바닥 같은 구름이 달을 가리며 지나는데 따악― 아이쿠 저...

12/0715
김선우 | 고양이와 호랑이와 초록빛 무덤의 묘비 사이  

끝내 어딘가 삐딱한 그 말 때문에 완성할 수 없었던 시가 있다 이제 그대가 그 말을 허락해 주어도 좋은 시간이 왔다 백년...

12/0715
김선우 | 대관령 옛길  

폭설주의보 내린 정초에 대관령 옛길을 오른다 기억의 단층들이 피워올리는 각양 각생의 얼음꽃 소나무 가지에서 꽃숭어리 뭉...

12/0625
김선우 | 떡방앗간이 사라지지 않게 해주세요  

차가운 무쇠 기계에서 뜻밖의 선물 같은 김 오르는 살집 같은 다정한 언니의 매촘한 발목 같은 뜨거운 그리운 육두문자 같은 ...

12/0607
김선우 | 꽃밭에 길을 묻다  

1 어젯밤 나의 수술대에는 한 아이가 올라왔습니다. 작고 노란 알약 같은 아이의 얼굴. 신경들이 싸늘한 슬픔으로 명랑해지...

11/1005
김선우 | 그 마을의 연못  

연못이 있었다 마을의 서쪽 혹은 동쪽 흰 수련 만발하는 보름의 밤이면 여인들이 물의 아이를 낳으러 온다나 반인반수의...

11/1005
김선우 | 짜디짠 잠  

동안거 끝낸 스님네와 차를 마신다 안거할 곳 없는 내 겨울잠은 새 발자국 모양의 가지 끝에서 천일염을 만든다 찻잎이 ...

11/1005
김선우 | 겨우살이 - 그림자의 사전 1  

겨울 숲 새둥지처럼 군데군데 한없이 여린 풀빛이 뭉쳐 있다 물세탁된 지폐처럼 보드라운 풀빛 인간의 사전은 그 풀빛을 \'기...

11/0928
김선우 | 양변기 위에서  

어릴 적 어머니 따라 파밭에 갔다가 모락모락 똥 한무더기 밭둑에 누곤 하였는데 어머니 부드러운 애기호박잎으로 밑끔을 닦아...

11/0119
김선우 | 이건 누구의 구두 한 짝이지 ?  

내 구두는 애초에 한 짝, 한 켤레란 말은 내겐 폭력이지 이건 작년의 구두 한 짝 이건 재작년에 내다 버렸던 구두 한 짝 이...

10/0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