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황인숙 | 옛이야기  

아무리 애 터지는 슬픔도 시간이 흐르고 흐르면 흐릿해지지 시간은 흐르고 흐려지지 장소는 어디 가지 않아 어디까지나 언제까...

19/0930
황인숙 | 뭐라도 썼다  

잠 깨려고 커피를 마신 적 있나? 있다 있긴 있다만 대개는 잠을 깨려고 마시기보다 깨어 있어서 마셨다. 라고 나는 썼다 커피...

19/0930
황인숙 | 서글프고 피로한  

우리는 노래를 불렀다. 커다랗게 입을 벌리고 한껏 고개를 잦히고. 나무들이 웃으며 쓰러져왔다. (우리 중 한 사람은 갈...

19/0109
황인숙 | 겨울 정류장  

오다가 버스도 어디선가 얼어붙어버렸나보다. 하늘은 물 든 지 오랜 갯밭빛이다. 노을의 끄트머리가 녹슨 닻처럼 던져...

19/0109
황인숙 | 칠월의 또 하루  

싸악, 싸악, 싸악, 싹싹싹 자루 긴 빗자루로 자동차 밑 한 웅큼 고양이밥을 하수구에 쓸어버린다 \"내가 밥 주지 말라꼬 벌써...

19/0105
황인숙 | 중력의 햇살  

이제 그만 아파도 될까 그만 두려워도 될까 눈물 흘린 만큼만 웃어봐도 될까* (양달 그리운 시간) 삶이란 원래 슬픔과 고뇌...

17/0703
황인숙 | 의자  

만유인력이 예고 없이 손을 끊을 때 머리도 없이 가슴도 없이 부딪힐 곳도 없는데 메아리 가득한 벌판처럼 하늘은 빙빙 돌고 ...

17/0530
황인숙 | 이렇게 가는 세월  

오늘 하루는, 나랑 약속을 잡아놓고도 또 친구를 만나러 가네 그렇게 됐으니 오늘 밤에는 꼭, 미룬 약속을 또 못 지키고 다른 ...

17/0209
황인숙 | 해피 뉴 이어!  

새해 첫 해를 보러 동쪽 바닷가에 갔었죠 모래밭 여기저기 혼자서 둘이서 여럿이서 모르는 사람들이 서 있었죠 주머니에 손을 ...

17/0209
황인숙 | 바람의 벌판  

뜨락에 조그만 나무 조그만 바람에도 몸을 뒤채며 사르랑거리네 하늘의 구름 신들린 무당처럼 바람에 불려 달리는 구름 죄 제각...

17/0124
황인숙 | 지붕 위에서  

나는 드디어 소원을 이뤘노라 발가벗, 지는 못했지만 하나 가득 바람을 채워놓고 맨하늘을 향해 대자로 누워 눈길을 하염없이 ...

16/0425
황인숙 | 가을 햇살  

파란 자동차 보닛이 하얗게 스쳐가는데요 바람은 하늘을 비눗방울처럼 가벼이 치켜올리는데요 사람들은 마주 웃고 햇빛은 창창한...

16/0101
황인숙 |   

아, 저, 하얀, 무수한, 맨종아리들, 찰박거리는 맨발들. 찰박 찰박 찰박 맨발들. 맨발들, 맨발들, 맨발들. 쉬지 않고...

15/0926
황인숙 | 이제는 자유?  

수화기에서 솔솔 찬바람이 나오네. 점점 차거워지네. 서리가 끼네. 꼬들꼬들 얼어가네. 줄이 비비 꼬이네 툭, 툭, 끊어지네. 아...

12/1209
황인숙 | 일요일의 노래  

북풍이 빈약한 벽을 휘휘 감아준다 먼지와 차가운 습기의 휘장이 유리창을 가린다 개들이 보초처럼 짖는다 어둠이 푹신하게 ...

11/1005
황인숙 |   

저처럼 종종걸음으로 나도 누군가를 찾아 나서고 싶다…… 왜 사는가? 왜 사는가…… 외상값

11/0119
황인숙 | 후회는 없을 거예요  

후회 가득한 목소리로 오, 오, 오오, 여가수가 노래한다 남겨진 여자가 노래한다 마음을 두고 떠난 여자도 노래한다 후회로 파...

10/0512
황인숙 | 묵지룩히 눈이 올 듯한 밤  

이렇게 피곤한데 깊은 밤이어서 집 앞 골목이어서 무뚝뚝이 걸어도 되는 혼자라서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지 않았다 죽을 ...

09/0730
황인숙 | 아침의 목록  

덜 깬 꿈의 지느러미가 스쳐 지나간다 남실거리는 금빛 입자들 사방팔방 꼬리를 물고 밋밋한 유리창과 묵묵한 벽 헐벗은 ...

09/0709
황인숙 | 딸꾹거리다 1  

아버지는 감자찌개의 돼지고기를 내 밥 위에 얹어주셨다. 제발, 아버지. 나는 그것을 씹지도 못하고 꿀꺽 삼켰다. 그러면 ...

09/0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