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함민복 | 무신론자  

사람들은 다 죽는다 죽음과 만나기로 약속이 되어 있다 가능한 한 죽음과의 약속 시간을 늦추고 싶어 간헐적 다이어트를 하고...

19/0105
함민복 | 글씨체  

달리는 버스에서 쓴 글씨가 삐뚤빼뚤 낯선 이 글씨체는 누구의 글씨체일까 버스체다 굽은 길체다 움직이는 지구에서 쓴 모든...

19/0105
함민복 |   

눈 내린 거름더미 귤껍질 소복 멀리 제주도에서 뭍을 향해 우르르 던진 반달 꽉 찬 공들 방방곡곡 수천수만의 입에서 터지...

17/0209
함민복 | 숨쉬기도 미안한 사월  

배가 더 기울까봐 끝까지 솟아오르는 쪽을 누르고 있으려 옷장에 매달려서도 움직이지 말라는 방송을 믿으며 나 혼자를 버리고...

16/0413
함민복 | 하늘길  

비행기를 타고 날며 마음이 착해지는 것이었다 저 아랜 구름도 멈춰 얌전 손을 쓰윽 새 가슴에 들이밀며 이렇게 말해...

15/1229
함민복 | 산이 난다  

큰 새들의 날개는 산을 닮았다 기러기가 날아올 때 선(線)으로 된 산도 함께 날아온다 갈매기가 머리 위를 지날 때 면(面)으로...

13/0426
함민복 | 차마 말할 수 없었다  

살며 풀어 놓았던 말 연기라 거두어들이는가 입가 쪼글쪼글한 주름의 힘으로 눈 지그시 감고 영혼에 뜸을 뜨고 있는 노파에게 ...

13/0424
함민복 | 돌에  

송덕문도 아름다운 시구절도 전원가든이란 간판도 묘비명도 부처님도 파지 말자 돌에는 세필 가랑비 바람의 획 육필의 눈보라 ...

12/1231
함민복 | 부부  

긴 상이 있다 한 아름에 잡히지 않아 같이 들어야 한다 좁은 문이 나타나면 한 사람은 등을 앞으로 하고 걸어야 한다 뒤로 걷...

12/0715
함민복 | 앉은뱅이 저울  

물고기 잡는 집에서 버려진 저울 하나를 얻어왔다 저울도 자신의 무게를 달아보고 싶지 않았을까 양 옆구리 삭은 저울을 조심 ...

12/0715
함민복 | 뻘에 말뚝 박는 법  

뻘에 말뚝을 박으려면 긴 정치망 말이나 김 말도 짧은 새우 그물 말이나 큰 말 잡아줄 써개말도 말뚝을 잡고 손으로 또...

12/0715
함민복 | 칠석  

달빛 내 리 고 장독대 정 안 수 한 사발 어 머 니 아, 저것이 美信이다

12/0715
함민복 | 최제우  

하늘에서 나무대문 열리는 소리가 난다 어디로 가는가 기러기 떼 八자 대형으로, 人자 대형으로 동학군의 혼령인 듯, 하...

12/0715
함민복 | 꽃게  

돌게끼리 만나 길을 가게 비키라고 다투다가 가위 바위 보로 결정하기로 합니다 가위, 바위, 가위. 가위, 바위, 가위. 가위,...

12/0715
함민복 | 가을  

당신 생각을 켜놓은 채 잠이 들었습니다.

12/0715
함민복 | 그늘 학습  

뒷산에서 뻐꾸기가 울고 옆산에서 꾀꼬리가 운다 새소리 서로 부딪히지 않는데 마음은 내 마음끼리도 이리 부딪히니 ...

12/0715
함민복 | 감나무  

참 늙어 보인다 하늘 길을 가면서도 무슨 생각 그리 많았던지 함부로 곧게 뻗어 올린 가지 하나 없다 멈칫멈칫 구불구불 ...

12/0715
함민복 | 서울역 그 식당  

그리움이 나를 끌고 식당으로 들어갑니다 그대가 일하는 전부를 보려고 구석에 앉았을 때 어디론가 떠나는 기적소리 들려오고 내...

12/0715
함민복 |   

물울타리를 둘렀다 울타리가 가장 낮다 울타리가 모두 길이다

12/0715
함민복 |   

보름달 보면 맘 금세 둥그러지고 그믐달과 상담하면 움푹 비워진다 달은 마음의 숫돌 모난 맘 환하고 서럽게 다스러주는 달 ...

12/0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