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최승자 | 억울함  

사공이 사라진 하늘의 뱃전 구름은 북쪽으로 흘러가고 청춘도 病도 떠나간다 사랑도 詩도 데리고 모두 떠나가다오 끝끝...

19/0109
최승자 | 한 목소리가  

한 목소리가 허공에 숨어 있다. 눈빛을 반짝이며 십년을 숨어 떠돌던 목소리, 언젠가 누군가의 베개맡에서 사랑해 라고 ...

16/0302
최승자 |   

동의하지 않아도 봄은 온다. 삼십삼 세 미혼 고독녀의 봄 실업자의 봄 납세 의무자의 봄. 봄에는 산천초목이 되살아나...

16/0302
최승자 | 여성에 관하여  

여자들은 저마다의 몸속에 하나씩의 무덤을 갖고 있다. 죽음과 탄생이 땀 흘리는 곳, 어디로인지 떠나기 위하여 모든 인간들...

16/0302
최승자 | 누군지 모를 너를 위하여  

내가 깊이 깊이 잠들었을 때, 나의 문을 가만히 두드려 주렴. 내가 꿈속에서 돌아누울 때, 내 가슴을 말없이 쓰다듬어 ...

16/0302
최승자 | 악순환  

근본적으로 세계는 나에겐 공포였다. 나는 독 안에 든 쥐였고, 독 안에 든 주라고 생각하는 쥐였고, 그래서 그 공포가 나...

16/0302
최승자 | 시인  

시인은 여전히 컹컹거린다. 그는 시간의 가시뼈를 잘못 삼켰다. 실은 존재하지도 않는 시간의 뼈를 그러나 시인은 삼켰고...

16/0302
최승자 | 내가 구원하지 못할 너  

어두운 너의 내부를 들여다본다. 등 돌리고 홀로 서 있는 너, 슬픔의 똥, 똥의 밥이다. (너의 두 손은 뭉그러져 있었다....

16/0302
최승자 | 세기말  

칠십년대는 공포였고 팔십년대는 치욕이었다. 이제 이 세기말은 내게 무슨 낙인을 찍어줄 것인가. 한계가 낭떠러지를 부른...

16/0302
최승자 | 내 수의를  

내 수의를 한올 한올 짜고 있는 깊은 밤의 빗소리. 파란 이승에서 어질러놓은 자리, 파란만장한 자리 없었을 듯, 없었...

16/0302
최승자 | 귀여운 아버지  

눈이 안 보여 신문을 볼 땐 안경을 쓰는 늙은 아버지가 이렇게 귀여울 수가. 박씨보다 무섭고, 전씨보다 지긋지긋하던 아...

16/0302
최승자 | 해마다 유월이면  

해마다 유월이면 당신 그늘 아래 잠시 쉬었다 가겠습니다. 내일 열겠다고, 내일 열릴 것이라고 하면서 닫고, 또 닫고 또 ...

16/0302
최승자 | Y를 위하여  

너는 날 버렸지, 이젠 헤어지자고 너는 날 버렸지, 산 속에서 바닷가에서 나는 날 버렸지 수술대 위에 다리를 벌리고...

16/0302
최승자 | 내 청춘의 영원한  

이것이 아닌 다른 것을 갖고 싶다 여기가 아닌 다른 곳으로 가고 싶다. 괴로움 외로움 그리움 내 청춘의 영원한 트라이...

16/0302
최승자 | 삼십세  

이렇게 살 수도 없고 이렇게 죽을 수도 없을 때 서른 살은 온다. 시큰거리는 치통 같은 흰 손수건을 내저으며 놀라 부릅...

16/0302
최승자 | 기억하는가  

기억하는가 우리가 만났던 그날, 환희처럼 슬픔처럼 오래 큰물 내리던 그날 네가 전화하지 않았으므로 나는 잠을 이루...

16/0302
최승자 | 어떤 아침에는  

어떤 아침에는, 이 세계가 치유할 수 없이 깊이 병들어 있다는 생각. 또 어떤 아침에는, 내가 이 세계와 화해할 수 없...

16/0302
최승자 | 외롭지 않기 위하여  

외롭지 않기 위하여 밥을 많이 먹습니다 괴롭지 않기 위하여 술을 조금 마십니다 꿈꾸지 않기 위하여 수면제를 삼킵니다...

16/0302
최승자 | 이 시대의 사랑  

나는 아무의 제자도 아니며 누구의 친구도 못된다 잡초나 늪 속에서 나쁜 꿈을 꾸는 어둠의 자손, 암시에 걸린 육신 어머니 ...

16/0302
최승자 | 나날  

눈알을 앞으로 달고 있어도 눈알을 뒤로 바꾸어 달아도 약속된 비젼은 나타나지 않고 창가의 별이 쉬임없이 늙어 간다. ...

16/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