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천상병 | 장마철  

어제는 비가 매우 퍼붓더니 오늘은 비가 안 오신다 올해 장마는 지각생이다. 테레비 뉴스를 보면 올 장마에 큰 수해를 입었다...

12/0709
천상병 | 창에서 새  

어느 날 일요일이었는데 창에서 참새 한 마리 날아 들어왔다. 이런 부질없는 새가 어디 있을까? 세상을 살다보면 별일도 ...

11/0111
천상병 | 난 어린애가 좋다  

우리 부부에게는 어린이가 없다. 그렇게도 소중한 어린이가 하나도 없다. 그래서 난 동네 어린이들을 좋아하고 사랑한...

10/1010
천상병 | 찬물  

나는 찬물 잘도 마십니다. <물민족>이라며, 자꾸자꾸 마십니다. 그러면 생기가 솟구치며 남들에게 뒤지지 않게 됩니...

10/1010
천상병 | 간의 반란  

육십 먹은 노인과 마주 앉았다. 걱정할 거 없네, 그러면 어쩌지요? 될 대로 될 걸세...... 보지도 못한 내 간이 괘씸...

09/0523
천상병 | 주막에서  

- 도끼가 내 목을 찍은 그 훨씬 전에 내 안에서 어디든 멀찌감치 통한다는 죽어간 즐거운 아기를 <장쥬네> 골목에서...

09/0425
천상병 | 비 오는 날  

아침 깨니 부실부실 가랑비 내린다 자는 마누라 지갑을 뒤져 백오십 원을 훔쳐 아침 해장으로 나간다 막걸리 한 잔 내 속을 지...

09/0401
천상병 | 동창 (同窓)  

지금은 다 뭣들을 하고 있을까? 지금은 얼마나 출세를 했을까? 지금은 어디를 걷고 있을까? 점심을 먹고 있을까? 지금은...

09/0108
천상병 | 하늘  

무한한 하늘에 태양과 구름 더러 뜨고, 새가 밑하늘에 날으다. 내 눈 한가히 위로 위로 보며 하늘 끊임없음을 인식하...

08/1103
천상병 | 기쁨  

친구가 멀리서 와, 재미있는 이야길 하면 나는 킬킬 웃어제킨다. 그때 나는 기쁜 것이다. 기쁨이란 뭐냐? 라고요? 허...

08/0918
천상병 |   

나는 술을 좋아한다. 그것도 막걸리로만 아주 적게 마신다. 술에 취하는 것은 죄다. 죄를 짓다니 안 될 말이다. 취하...

08/0918
천상병 | 갈매기  

그대로의 그리움이 갈매기로 하여금 구름이 되게 하였다. 기꺼운 듯 푸른 바다의 이름으로 흰 날개를 하늘에 묻어보내...

08/0903
천상병 | 날개  

날개를 가지고 싶다. 어디론지 날 수 있는 날개를 가지고 싶다. 왜 하나님은 사람에게 날개를 안 다셨는지 모르겠다. ...

08/0828
천상병 |   

넋이 있느냐 라는 것은 내가 있느냐 없느냐고 묻는 거나 같다. 산을 보면서 산이 없다고 하겠느냐? 나의 넋이여 마음껏 ...

08/0627
천상병 | 고향  

내 고향은 경남 鎭東, 마산에서 사십 리 떨어진 곳 바닷가에서 산천이 수려하다. 國校 一年 때까지 살다가 떠난 고향...

08/0627
천상병 | 비 11  

빗물은 대단히 순진무구하다 하루만 비가 와도 어제의 말랐던 계곡물이 불어오른다. 죽은 김관식은 사람은 강가에 산다고 ...

08/0531
천상병 |   

부슬부슬 비 내리다. 지붕에도 내 마음 한구석에도 ---- 멀고먼 고향의 소식이 혹시 있을지도 모르겠구나 ...... 아득...

08/0531
천상병 | 노래  

나는 아침 5시가 되면 산으로 간다 서울 북부인 이 고장은 지극한 변두리다 산이 아니라 계곡이라고 해야겠다 자연스...

08/0530
천상병 | 참새  

참새 두 마리가 사이좋게 날아와서 내 방문 앞에서 뜰에서 기분 좋게 쫑쫑거리며 놀고 있다. 저것들은 친구인가 부부인...

08/0517
천상병 | 봄 빛  

오늘은 91년 4월 14일 봄빛이 한창이다. 뜰에 나무들도 초록색으로 물들었으니 눈에 참 좋다. 어떻게 봄이 오는가...

08/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