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고정희 | 객지  

어머님과 호박국이 그리운 날이면 버릇처럼 한 선배님을 찾아가곤 했었지. 기름기 없고 푸석한 내 몰골이 그 집의 유리창에 ...

17/0212
고정희 | 그대가 두 손으로 국수사발 들어올릴 때  

하루 일 끝마치고 황혼 속에 마주앉은 일일노동자 그대 앞에 막 나온 국수 한 사발 그 김 모락모락 말아올릴 때 남도 해...

12/1219
고정희 | 겨울 노래 - 편지 12  

툴툴 털어버릴 수 있다면 내 핏줄과 사지 속에 비로서 집을 짓기 시작한 네 정체를 단번에 뿌리뽑아 버릴 수만 있다면 나의 오...

12/0709
고정희 | 오늘 같은 날 - 편지 7  

솔바람이 되고 싶은 날이 있지요 무한천공 허공에 홀로 떠서 허공의 빛깔로 비산비야 떠돌다가 협곡의 바위틈에 잠들기도 하고 ...

12/0709
고정희 | 소외 - 편지 4  

최후의 통첩처럼 은사시나무 숲에 천둥번개 꽂히니 천리 만리까지 비로 쏟아지는 너, 나는 외로움의 우산을 받쳐 들었다

12/0709
고정희 | 부재(不在) - 편지 2  

너의 이름 가만히 불러보는 날은 창 너머 서산마루 어디에선가 퉁소 소리 한 가닥 떠서 울고 너의 이름 애태우며 잠재우는 밤...

12/0709
고정희 | 강물 - 편지 1  

푸른 아기처럼 내 마음 울어도 너는 섬에서 돌아오지 않았다 암울한 침묵이 반짝이는 강변에서 바리새인들은 하루종일 정결법 ...

12/0709
고정희 | 너를 내 가슴에 품고 있으면 - 편지 9  

고요하여라 너를 내 가슴에 품고 있으면 무심히 지나는 출근버스 속에서도 추운 이들 곁에 따뜻한 차 한잔 끓는 것이 보이고 ...

12/0625
고정희 | 밥과 자본주의 - 밥을 나누는 노래  

함께 밥을 나누세 다정하게 나누세 함께 밥을 나누세 즐겁게 나누세 함께 밥을 나누세 마주보며 나누세 나누는 밥 나누는 ...

12/0625
고정희 | 밥과 자본주의 - 희년을 향한 우리의 고백...  

함께 나누는 그리스도의 살과 피로 거듭남의 비밀을 주신 주여, 함께 둘러앉은 만찬의 모습 속에 하느님 나라 의미를 깨닫...

12/0625
고정희 | 밥과 자본주의 - 몸바쳐 밥을 사는 사람 내...  

(쑥대머리 장단이 한바탕 지나간 뒤 육십대 여자 나와 아니리조로 사설) 구멍 팔아 밥을 사는 여자 내력 한 대목 조선 여...

12/0625
고정희 | 밥과 자본주의 - 호세 리잘이 다시 쓰는 시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내 사랑하는 필리핀 피묻은 동아시아의 진주여 처절하게 짓밟힌 동방의 옥토여 서른다섯 내 짧고 ...

12/0625
고정희 | 밥과 자본주의 - 아시아의 밥상문화  

내가 거처하는 호스 슈 빌리지 아파트에는 종교학을 가르치는 인도인과 비파를 연주하는 중국인 그리고 시를 쓰는 한국인이 ...

12/0607
고정희 | 밥과 자본주의 - 브로드웨이를 지나며  

문짝마다 번쩍거리는 저 미제 알파벳은 아시아를 좀먹는 하나의 음모이다 거리마다 흘러가는 저 자본의 물결은 아시아를 목...

12/0607
고정희 | 밥과 자본주의 - 악령의 시대, 그리고 사랑  

악령의 자본이 시대를 제패한 후 그대는 이제 꿈꾸는 것만으로는 안식의 밥을 갖지 못하네 기다림이라거나 신념 따위로는 ...

12/0607
고정희 | 밥과 자본주의 - 하녀 유니폼을 입은 자매...  

가차없이 하느님이 팔려가고 성모 마리아가 팔려오는 어느 태양의 나라에는 팔려가는 하느님을 주님이라 부르는 그대 팔려오...

12/0607
고정희 | 천둥벌거숭이 노래 5  

여의도 한강물에 너 떠나간다 눈부신 너 떠나간다 하느님도 모르시는 이 매혹의 이별 내 청춘에 내려꽂는 칼, 전대미문의 길이 ...

12/0601
고정희 | 우리 동네 구자명 씨 - 여성사 연구 5  

맞벌이부부 우리 동네 구자명 씨 일곱 달 된 아기 엄마 구자명 씨는 출근버스에 오르기가 무섭게 아침 햇살 속에서 졸기 시작...

12/0601
고정희 | 매맞는 하느님 - 여성사 연구 4  

깡마른 여자가 처마 밑에서 술 취한 사내에게 매를 맞고 있다 머리채를 끌리고 옷을 찢기면서 회오리바람처럼 나동그라지면서 ...

12/0601
고정희 | 그대 생각  

그대 따뜻함에 다가갔다가 그 따뜻함 무연히 마주할 뿐 차마 끌어안지 못하고 돌아왔습니다 그대 쓸쓸함에 다가갔다가 그 쓸쓸...

12/0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