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정지용 | 그리워  

그리워 그리워 돌아와도 그리던 고향은 어디러뇨 동녘에 피어있는 들국화 웃어주는데 마음은 어디고 붙일 곳 없어 먼 하늘...

16/0214
정지용 | 사사조오수四四調五首  

늙은 범 늙은 범이 내고 보니 네 앞에서 아버진 듯 앉았구나 내가 서령 아버진 들 네 앞에야 범인 듯이 안 앉을가 ? 네 몸...

16/0214
정지용 | 곡마단  

疎開터 눈 우에도 춥지 않은 바람 클라리오넽이 울고 북이 울고 천막이 후두둑거리고 旗가 날고 야릇이도 설고 흥...

16/0214
정지용 | 무제無題  

어찌할 수 다시 어찌할 수 없는 길이 <로마>에 아니라도 똑바른 길에 通하였구나. 詩도 이에 따라 거칠게 우들우들 ...

16/0214
정지용 | 그대를 돌아오시니  

백성과 나라가 夷狄에 팔리우고 國祠에 邪神이 傲然이 앉은지 죽엄보다 어두은 鳴呼 三十六年 ! 그대들 돌아오시니 피 흘리신 ...

16/0214
정지용 | 애국愛國의 노래  

챗직 아레 옳은 道理 三十六年 피와 눈물 나종까지 견뎟더니 自由 이제 바로 왔네 東奔西走 革沒志 密林속의 百戰...

16/0214
정지용 | 이토異土  

나아 자란 곳 어디거나 묻힐데를 밀어나가쟈 꿈에서처럼 그립다 하랴 따로짖힌 고양이 미신이리 제비도 설산을 넘고 적도직하...

16/0214
정지용 | 창窓  

나래 붉은 새도 오지 않은 하로가 저믈다 곧어름 지여 얼ㄴ가지 나려앉은 하눌에 찔리고 별도 잠기지 않은 옛못우에 蓮대 마...

16/0214
정지용 | 별 2  

窓을 열고 눕다. 窓을 열어야 하늘이 들어오기에. 벗었던 眼鏡을 다시 쓰다. 日蝕이 개이고난 날 밤 별이 더욱 푸르다. 별...

16/0214
정지용 | 선취船醉 2  

海峽이 일어서기로만 하니깐 배가 한사코 긔여오르다 미끄러지곤 한다. 괴롬이란 참지 않어도 겪어지는것이 주검이란 죽을수 ...

16/0214
정지용 | 진달래  

한골에서 비를 보고 한골에서 바람을 보다 한골에 그늘 딴골에 양지 따로 따로 갈어 밟다 무지개 해ㅅ살에 빗걸린 골 山벌떼 ...

16/0214
정지용 | 호랑나븨  

畵具를 메고 山을 疊疊 들어간 후 이내 踵跡이 杳然하다 丹楓이 이울고 峯마다 찡그리고 눈이 날고 嶺우에 賣店은 덧문 속문이 ...

16/0214
정지용 | 예장  

모오닝코오트에 예장을 가추고 대만물상에 들어간 한 장년신사가 있었다. 구만물 우에서 알로 나려뛰었다. 웃저고리는 나려 가다...

16/0214
정지용 | 도굴  

백일지문성끝에 산삼은 이내 나서지 않었다 자작나무 화투ㅅ불에 확근 비추우자 도라지 더덕 취싻 틈에서 산삼순은 몸짓을 흔들다...

16/0214
정지용 | 붉은 손  

엇깨가 둥글고 머리ㅅ단이 칠칠히, 山에서 자라거니 이마가 알빛 같이 희다. 검은 버선에 흰 볼을 받아 신고 山과일 처럼 얼...

16/0214
정지용 | 슬픈 우상  

이밤에 안식하시옵니까. 내가 홀로 속에ㅅ소리로 그대의 기거를 문의할삼어도 어찌 홀한 말로 붙일법도 한 일이오니까. 무슨 말...

16/0214
정지용 | 옥류동  

골에 하늘이 따로 트이고, 瀑布 소리 하잔히 봄우뢰를 울다. 날가지 겹겹히 모란꽃닙 포기이는듯. 자위 돌아 사폿 질ㅅ듯 ...

16/0214
정지용 | 폭포  

산ㅅ골에서 자란 물도 돌베람빡 낭떨어지에서 겁이 났다. 눈ㅅ뎅이 옆에서 졸다가 꽃나무 알로 우정 돌아 가재가 긔는 골작 ...

16/0214
정지용 | 파라솔  

蓮닢에서 연닢내가 나듯이 그는 蓮닢 냄새가 난다. 海峽을 넘어 옮겨다 심어도 푸르리라, 海峽이 푸르듯이. 불시로 상긔되는...

16/0214
정지용 | 유선애상  

생김생김이 피아노보담 낫다. 얼마나 뛰어난 燕尾服맵시냐. 산뜻한 이 紳士를 아스°팔트우로 꼰돌라인듯 몰고들 다니길래 하...

16/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