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정끝별 | 바다코끼리 이야기가 아니다  

빙하가 녹는 머나먼 북쪽 어디쯤 해안가로 수십만 무리가 몰려온다 해안마저 잃고 살기 위해 절벽을 오른다 한 몸 누일 곳을 ...

20/0729
정끝별 | 염천  

능소화 담벼락에 뜨겁게 너울지더니 능소화 비었다 담벼락에 휘휘 늘어져 잘도 타오르더니 여름 능소화 꽃 떨구었다 그 집 담벼...

19/1109
정끝별 | 생각 서치  

머그잔에 봉지커피 가루를 붓는다는 게 봉지를 버릴 쓰레기통에 붓고 있다 선배에게 물먹고 선배 뒷담화 터는 문자를 친구에게 ...

19/1025
정끝별 | 세세세  

시간이 너라면 시간이 나라면 아침바람 찬바람에 울고 가는 저 기러기가 놓친 엽서 한 장이라면 신데렐라는 어려서 나보다 ...

19/0930
정끝별 | 늘 몸  

늘 몸에 허공을 품고 사는 일급 도공의 손엔 지문이 없고 일급 바이올리니스트 손끝엔 줄 골이 깊다지 늘 몸에 광야를 품고 사...

19/0930
정끝별 | 사랑의 슬픔  

밤새워 신간과 잡지를 베껴 쓰다가 곧바로 찢어 버려요 더 오래 기억하기 위해서 아침에는 흰 우유를 저녁에는 검은 우유* 를 ...

17/0209
정끝별 | 토정비결을 보다  

正月      입을 병같이 지켜라      &n...

17/0124
정끝별 | 저녁에 입들  

한 이불에 네 다리 내 다리를 꽂지만 않았어도 서로에 휘감기지도 엉키지도 그리 연한 속살에 쓸리지도 않았을 텐데 한솥...

16/1231
정끝별 | 빈 말  

당신을 말하자말자 당신에게서 달아나는 당신 말은 말이 되는 순간 죽는다 죽은 빈말이 빈 말이 되어 달아날 때 당신 말은 당신...

16/0414
정끝별 | 춘수春瘦  

마음에 종일 공테이프 돌아가는 소리 질끈 감은 두 눈썹에 남은 봄이 마른다 허리띠가 남아돈다 몸이 마르는 슬픔...

16/0131
정끝별 | 지나가고 지나가는 2  

미끌하며 내 다섯 살 키를 삼켰던 빨래 툼벙의 틱, 톡, 텍, 톡, 방망이 소리가 오늘 아침 수도꼭지에서 흘러나와 수챗구멍...

16/0131
정끝별 | 다리는 달리고 있다  

운동회날부터 나는 달리고 있다 너를 지나 집과 담벼락을 지나 어둔 밤길을 지나 전신을 활처럼 제끼고 두 눈을 감고 가...

16/0131
정끝별 | 지루한 누수漏水  

마음 원했던 길 예나 지금이나 몸 따르지 못해 깊은 구멍 뱅그르 빠지는 나뭇잎 나 거기 사네 문 밖 지친 몸 아홉 ...

16/0131
정끝별 | 개미와 앨범  

책장 꼭대기에 쌓여가는 앨범들 주저앉을 것만 같아 바닥에 내려놓으려는데 아이 앨범에서 시커먼 덩어리가 비명을 지르며...

16/0131
정끝별 | 동백 한 그루  

포크레인도 차마 무너뜨리지 못한 폐허(肺虛)에 동백 한 그루 화단 모퉁이에 서른의 아버지가 우리들 탯줄을 거름 삼아 심...

16/0131
정끝별 | 자작나무 내 인생  

속 싶은 기침을 오래하더니 무엇이 터졌을까 명치끝에 누르스름한 멍이 배어 나왔다 길가에 벌(罰)처럼 선 자작나무 저 속...

16/0131
정끝별 | 미라보는 어디 있는가  

미라보 하면 파리의 세느강 위에 우뚝 선 다리였다가 옥탑방 벽에 붙어 있던 바람둥이 혁명가였다가 물리학자였다가 정치가였...

16/0131
정끝별 | 천생연분  

후라나무 씨는 독을 품고 있다네 살을 썩게 하고 눈을 멀게 한다네 그 짝 마코 앵무는 열매 꼬투리를 찢어 씨를 흩어놓는다네 ...

16/0131
정끝별 | 날아라! 원더우먼  

뽀빠이 살려줘요-소리치면 기다려요 올리브! 파이프를 문 뽀빠이가 씽 달려와 시금치 깡통을 먹은 후 부르르 알통을 흔들고...

16/0131
정끝별 | 개미와 꿀병  

부주의하게 살짝 열어둔 꿀병에 까맣게 들앉았네 개미떼들 어디서 이렇게 몰려들었을까 아카시아 단꽃내가 부르는 저 새까...

16/0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