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장석남 | 법의 자서전  

나는 법이에요 음흉하죠 허나 늘 미소한 미소를 띠죠 여러개예요 미소도 가면이죠 때로는 담벽에 붙어 어렵게 살 때도 있었지만...

20/0729
장석남 | 싸리꽃들 모여 핀 까닭 하나를  

한 덩어리의 밥을 찬물에 꺼서 마시고는 어느 절에서 보내는 저녁 종소리를 듣고 있으니 처마의 끝의 별도 생계를 잇는 일로 나...

19/1109
장석남 |   

동백꽃이 피었을 터이다 그 붉음이 한칸 방이 되어 나를 불러들이고 있다 나이네 맞지 않아 이제 그만 놓아버린 몇낱 꿈은 ...

19/0403
장석남 | 치졸당기  

이젠 잠자리에 들어서도 반성이랄 것도 없이 그냥 배가 부르면 배가 부른 채로 부른 배가 부른 잠을 그대로 받아 안는다. 올...

19/0307
장석남 | 대숲 아침 해 - 대나무가 있는 방2  

창 앞 대숲 아침 해 굶주란 호랑이처럼 쏟아져 들어와 내 넘치는 불면의 살들을 내어주니 서둘러 먹고는 입술을 핥으며 남쪽으...

19/0109
장석남 | 부뚜막  

부뚜막에 앉아서 감자를 먹었다 시커먼 무쇠솥이 커다란 입을 쩍 벌리고 있었다 솥 안에 금은보화와도 같이 괴로운 빛의 김치보...

17/0703
장석남 | 봄 손님  

- 주유 시편1    단골 침 맞는 집, 앞 못 보는 침술사님께서 꽃철이니 꽃구경도 많이 다니시라 인사하...

17/0610
장석남 | 높새바람 같이는  

나는 다시 넝마를 두르고 앉아 생각하네 당신과 함께 있으면, 내가 좋아지던 시절이 있었네 내겐 지금 높새바람같이는 잘 걷지...

17/0607
장석남 | 빈 방  

- 남지암(南枝庵)을 기록함 아홉 개의 계단을 가진 방 왼쪽엔 신(神)이 사는 산이, 오른쪽엔 세속(世俗)이 아홉 층...

17/0530
장석남 | 작약  

빈방에서 속눈썹 떨어진 걸 하나 줍다 또 그 언저리에선 일회용 콘택트렌즈 마른 걸 줍다 이 눈썹과 눈으로는 무엇을 보았을...

17/0208
장석남 | 카메라를 팔고  

- reica m6 놀던 카메라를 팔고 눈이 멀었네 내 푸른 피의 사치였던 물건 첫아이의 똥 누는 표정을, 그 동생...

17/0124
장석남 | 바다는 매번 너무 젊어서  

바다에 가는 길이 아니었는데도 우리들 발걸음은 결국 바다에 닿지 않던가. 바다로 간 것은 아니었는데도 우리들 넋은 결국 ...

16/0425
장석남 | 여름의 끝  

여름의 끝으로 물소리가 수척해진다 초록은 나날이 제 돌계단을 내려간다 나리꽃과 다알리아를 어깨에 꽂고 다녀간 구름도 이제 ...

15/0926
장석남 | 동지(冬至)  

생각 끝에, 바위나 한번 밀어보러 간다 언 내(川) 건너며 듣는 얼음 부서지는 소리들 새 시(詩) 같은, 어깨에 한짐 가져봄직...

12/1231
장석남 | 맨발로 걷기  

생각난 듯이 눈이 내렸다 눈은 점점 길바닥 위에 몸을 포개어 제 고요를 쌓고 그리고 가끔 바람에 몰리기도 하면서 무...

12/1207
장석남 | 수묵水墨정원 9  

- 번짐 번짐, 목련꽃은 번져 사라지고 여름이 되고 너는 네게로 번져 어느덧 내가 되고 나는 다시 네게로 번진다. ...

12/1115
장석남 | 가여운 설레임  

내가 가진 돌멩이 하나는 까만 것 돌가웃 된 아기의 주먹만한 것 말은 더듬고 나이는 사마천보다도 많다 내 곁에 있은 지 오래...

12/1115
장석남 | 소묘 1  

지금 그 섬마을엔 참나리꽃이 피었을 것이다. 둥굴레꽃이 피었을 것이다. 마을 미루나무엔 지난 겨울 날리다가 걸린 연(鳶)살들...

12/1115
장석남 | 배를 매며  

아무 소리도 없이 말도 없이 등뒤로 털썩 밧줄이 날아와 나는 뛰어가 밧줄을 잡아다 배를 맨다 아주 천천히 그리고 조용히 배...

12/1101
장석남 | 어떤 가을 날  

1 소금장수도 지나갔다 사과장수도 지나갔다 햇사과라고 했다 가을 대낮, 신발끈을 고쳐매듯 뜰에 햇볕들 서서 일부는 앉아서 ...

12/09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