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이성복 | 당신은 어느 문으로 나오겠는가  

창살 뒤에서 울음 울며 크게 자란 나의 모든 돌과 함께 - 파울 첼란, 「쉽볼렛」 붕대로 머리 싸맨 아폴리네르처럼 이끼 낀...

20/0730
이성복 | 밤이 나에게 빌려준 힘으로  

밤은 오고 싶지 않은가 보네 그대가 오지 못하도록 내가 가지 못하도록. -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 「절망적인 사랑의 가...

20/0730
이성복 | 밤은 불꽃놀이를 좋아하지 않는다  

밤은 결코 완전한 것이 아니다. 내가 그렇게 말하기 때문에 - 폴 엘뤼아르, 「그리고 미소를」 밤은 불꽃놀이를 좋아하지 않...

20/0730
이성복 | 검다는 것은 갈 데가 없다는 것이다  

나는 흐르지 않는 물 속에 침몰하는 선박과 같았으니까, 나는 죽은 사람처럼 물 밖에는 없었으니까. - 폴 엘뤼아르, 「이곳에 ...

20/0730
이성복 | 완전 방수의 고무장갑과 달리  

물고기, 헤엄치는 사람, 배들은 물에 변화를 일으킨다 - 폴 엘뤼아르, 「물고기」 헤엄치는 물고기를 완벽하게 감싸는 물, ...

20/0730
이성복 | 이 들녘에서 누가 우는가  

내가 말했잖아 이 들녘에서 엎드려 울게 날 좀 제발 내버려둬. -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 「아!」 이 들녘에서 밤은 그을...

20/0730
이성복 | 보채지 좀 마라  

우리 숨쉴 때마다, 안 보이는 강물처럼 죽음은 희미한 탄식 소리 지르며 허파 속으로 내려간다 - 샤를르 보들레르, 「독자에게...

20/0730
이성복 | 삶과 죽음이 불편한 자여  

나도 어느 날 그들처럼 떠나리라. - 자크 프레베르, 「축제」 이 세상에서 사람은 상록수 방식으로 사는가, 활엽수 방식으...

20/0730
이성복 | 말 한 마디가 척추를 곧추세운다  

벌써 오래 전부터 나에게서 죽음의 공포는 사라졌다. 나 자신이 없어지리라는 것만 빼놓으면, 다른 것은 하나도 달라질 수가 없...

20/0730
이성복 | 어리석음은 박멸할 수 없는 것  

내 청춘의 거짓된 허구한 나날 내내 햇빛 속에 잎과 꽃들을 흔들었네. 이제 진실 속으로 시들 수 있으리. - 윌리엄 버틀러 예...

20/0730
이성복 | 봉분을 만들지 마라  

기념비를 세우지 마라. 장미꽃으로 하여 그저 해마다 그를 위해 피게 하라. - 라이너 마리아 릴케, 「기념비를 세우지 마라」...

20/0730
이성복 | 천사들의 판례집  

행여 내 울부짖은들, 뉘라 천사들의 계열에서 날 들으리? 하물며 어느 천사가 있어 불현듯 나를 가슴에 안아준다 한들. - 라이...

20/0730
이성복 | 그저 삥 둘러싸기만 해도  

무엇 때문에 캄캄한 밤이 내 입 가운데에서 부풀어오르는가? 그들은 무엇 때문에 죽었는가? - 파블로 네루다, 「어디냐고 묻는...

20/0730
이성복 | 굵은 소금 등에 처바르고  

어떤 여인들은 파도와 같다. 그녀들의 젊음을 모두 바쳐 솟구쳐 올라 도저히 되돌아올 수 없는 높이의 바위를 뛰어넘고 만다. -...

20/0730
이성복 | 갑자기 베란다 뒤쪽에서  

그러나 하늘의 고요함이 지금 당장 눈앞에 깨어지기를 바라며 잠 안 자고 바라보는 이가 있다면 그것은 헛일이 될 것이다. 오늘...

20/0730
이성복 | 골목 안 낙원 밥집 딸내미  

그렇게 에덴은 슬픔에 잠기고, 새벽은 한낮이 된다. 어떤 찬란한 것도 오래가지 못하리. - 로버트 프로스트, 「어떤 찬란한 것...

20/0730
이성복 | 짓던 옷 마저 못 짓고  

떡갈나무 대문이여, 누가 너를 부수었는가? 내 온화한 어머님은 돌아오실 수 없다. - 파울 첼란, 「백양목」 하늘의 무서운 ...

20/0730
이성복 | 우리 애기 옷 하나 해주지  

나는 생각한다, (···) 다시는 영원히 도로 찾지 못할 것을 잃어버린 모든 사람들을! - 샤를르 보들레르, 「백조」 우리 어...

20/0730
이성복 | ‘싫어여’ 그건 상주 말이다  

체중이 가벼운 그녀는 땅을 거의 누르지도 않았다. 그녀가 이처럼 가볍게 되기까지, 얼마나 많은 고통을 겪었을까! - 베르톨트...

20/0730
이성복 | 소녀들 철없다  

저희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게 하옵소서. 목숨을 향하여 이렇게 보채임을 굽어보소서. - 라이너 마리아 릴케, 「마리아께 드리...

20/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