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이면우 | 동물왕국 중독증  

TV 모니터 속에서 사자가 사슴을 먹고 있다 바로 직전까지 도망치는 사슴을 사자가 쫓아다녔다 나는 사슴이 사자 속으로 벌...

13/1030
이면우 | 여우비  

구두 베고 한 사내 잠든 간이역 벤치 은행나무는 푸른 하늘 속으로 성큼 걸어 들어갔다. 여우비 지나는 역사驛舍 추녀 아래 ...

09/0322
이면우 | 북과 북채  

시 왜 쓰느냐고 묻는 이에게 음악을 못하기 때문이라고 대답했다 오월 국립대학 따끈한 잔디밭 움켜 쥔 홍차 캔의 서늘한 감촉 ...

09/0322
이면우 | 그 나무, 울다  

비오는 숲 속 젖은나무를 맨손으로 쓰다듬다 사람이 소리없이 우는 걸 생각해봤다 나무가 빗물로 목욕하듯 사람은 눈물로 목욕...

08/1117
이면우 | 스와니 강 건너기  

강 건너는 송전선에 대고 저기다 흰 빨래 푸지게 해 널면 단박에 마르겠다던 여자와 강 건너 외딴 오두막 살림 십 년 못 채웠...

08/0430
이면우 | 교대근무자  

먼 길 걸어온 내게 저녁은 의자를 내어줍니다 그런데 의자에 아직 온기가 남아 방금 당신이 길 떠난 줄 알았습니다 나는 의자...

08/0430
이면우 | 가뭄  

멧비둘기 밤꿀냄새 진동하는 숲 쪽으로 날아간다 두 갈퀴발 왕개구리 꽉 움켜쥐고 날개 펄럭펄럭 가라앉다 솟구치다 안간힘 ...

08/0430
이면우 | 화염경배  

보일러 새벽 가동 중 화염투시구로 연소실을 본다 고맙다 저 불길, 참 오래 날 먹여 살렸다 밥, 돼지고기, 공납금이 다 저기...

08/0430
이면우 | 메이드 인 차이나  

이 주머니칼은 국경을 넘어왔다 나는 금 천 원의 주머니칼을 몇 번 펴고 접으며 낮은 추녀 끝 연통이 흰 연기 퐁퐁 내뿜는 낯...

08/0430
이면우 | 손공구  

  열일곱, 처음으로 손공구를 틀어쥐었다 차고 묵직하고 세상처럼 낯설었다 스물일곱, 서른일곱, 속맘으로 수없...

08/0205
이면우 | 그 젖은 단풍나무  

  아주 오래 전 내가 처음 들어선 숲엔 비가 내렸다   오솔길 초록빛 따라가다가 아, 그만 ...

08/0124
이면우 | 쓸쓸한 길  

왕벚나무 아래 젊은 남녀 공부하러 오가는 길 나는 손공구 쥐고 일 다녔다 먼저 흰 피 같은 꽃 피고 살점 뚝뚝 패이듯 꽃 진다...

08/0124
이면우 | 스뎅27종은 아침에 빛난다  

가족계획 실패한 돌이네 아침밥상 둘레 새끼돼지 젖 파듯 옹기종기 머리 박고 후르륵 쩝쩝 엣취 냠냠 요란딱딱 엄마 아빠 말고 ...

08/0124
이면우 | 구름 만드는 남자  

흰 구름과 쌀밥은 닮았다 어려서 구름이 자꾸 몸 바꾸다 돌연 사라지는 걸 꿈꾸듯 지켜보는 내게, 아버지 너, 게으르면 힘든 ...

08/0124
이면우 | 그 자리  

그 자리에 다시 가보셨는지요  둘러보다 너무 아파 손으로 꾹 눌러준 가슴 같은 자리, 가진 적 있습니다 마음...

07/1128
이면우 | 술병 빗돌  

그 주정뱅이 간경화로 죽었다 살아 다 마셔버렸으니 남은 건 고만고만한 아이 셋. 시립공동묘지 비탈에 끌어 묻고 돌아 나오는...

07/0915
이면우 | 바다와 뻘  

밤게 짱망둥어 갯지렁이가 목숨을 괴발새발 뻘 위에 쓴다 온몸 밀려 끌며 쓴다 그러면 바다가 밀려와 말끔히 지운다 왜 하루...

07/0915
이면우 | 부전자전  

일찍이 성욕 때문에 참 고생을 많이 했다 시도 때도 없이 쳐들고 올라와 바지 주머니에 손 넣고 꼬집어 죽여줘야 했다 나이 ...

07/0915
이면우 | 빵집  

빵집은 쉽게 빵과 집으로 나뉠 수 있다 큰 길가 유리창에 두 뼘 도화지 붙고 거기 초록 크레파스로 아저씨 아줌마 형 누나...

07/0915
이면우 | 입동  

무 속에 도마질 소리 꽉 들어찼다 배추꼬랑이 된장국 안에 달큰해졌다 어둔 부엌에서 어머니, 가마솥 뚜껑 열고 밥 푸신다 김이...

07/0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