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이기철 | 무엇을 바라고  

추운 길가의 민들레와 마가렛꽃의 슬픔을 잊고 지내는 날이 많아진다. 베르톨트 브레히트의 시를 읽으면 따뜻한 온돌방이 미안...

20/0729
이기철 | 여적  

나무는 제 몸속 어디에 진홍을 숨겨두었다가 봄이면 한꺼번에 저 많은 꽃송일 터뜨리는 걸까 가난은 숭고한 것 들꽃이 백 년 ...

19/1109
이기철 | 마음이 출렁일 때마다  

나무의 체취를 아는 새들은 저녁이면 제 나무로 돌아온다 그땐 시보다 아름다웠던 지난여름 장항선 기차 시각표를 다 잊어버...

17/0703
이기철 | 아름다움 한 송이 부쳐 주세요  

부탁합니다, 신혼여행같이 설레는 시 한 편 부쳐 주세요 언어로 쓴 시 아닌 정서로 쓴 시 말입니다 기운 자리 없는 무명옷쯤이...

17/0703
이기철 | 누가 나에게 쓸쓸을 선물해 다오  

온종일 이름 모를 꽃을 심고 꽃삽을 씻어 볕살 아래 놓아두고 죽은 샐비어 꽃받침을 모질게 끊어 내고 버려진 베고니아 화분을...

16/1231
이기철 | 나무, 나의 모국어  

1 돌이 따뜻해질 때까지 돌 위에 앉아 시를 쓴다 오늘은 무슨 일을 하려는지 바삐 일손을 다듬는 햇살 바람이 난생처음 배...

16/0414
이기철 | 울음의 영혼  

울음이 작별을 만든 것은 아니지만 작별은 모든 울음을 다 이해한다 울음 곁에서 울음의 영혼을 만지면서 나는 최초의 금강(金...

15/1210
이기철 | 정신의 열대  

내 정신의 열대, 멱라를 건너가면 거기 슬플 것 다 슬퍼해 본 사람들이 고통을 씻어 햇볕에 널어두고 쌀 씻어 밥 짓는 마을 ...

15/0926
이기철 | 사랑의 기억  

시집 한 권 살 돈이 없어 온종일 헌책방 돌 때 있었네 남문 시장 고서점, 시청 옆 헌책방 돌 때 있었네 하루에 서른 편 키 ...

15/0308
이기철 | 고향  

신발을 벗지 않으면 건널 수 없는 내를 건너야 비로소 만나게 되는 불과 열 집 안팎의 촌락은 봄이면 화사했다 복숭아꽃...

15/0308
이기철 | 가장 위대한 시간, 오늘  

아침이 제 손수레에 어제의 헌옷을 담을 때 평화주의자인 나무들의 머리카락 위로 오늘이 온다 희망이라는 말에도 집들은 펄럭...

15/0308
이기철 | 그늘은 나무들의 생각이다  

나무의 생각이 그늘을 만든다 그늘을 넓히고 좁히는 것은 나무의 생각이다 사람들이 아무리 잡아당겨도 나무는 나무가 벋고 싶...

12/1130
이기철 | 시 읽는 시간  

시는 녹색 대문에서 울리는 초인종 소리를 낸다 시는 맑은 영혼을 담은 풀벌레 소리를 낸다 누구의 생인들 한 편의 시 아닌 사...

12/0712
이기철 | 얼음  

얼마나 기다렸으면 가랑잎마저 껴안았겠느냐 얼마나 그리웠으면 돌멩이마저 껴안았겠느냐 껴안아 뼈를, 껴안아 유리를 만들었겠느...

12/0203
이기철 | 느리게 인생이 지나갔다  

열 줄만 쓰고 그만두려 했던 시를 평생 쓰는 이유를 묻지 말아라 내가 편지에, 잘못 살았다고 쓰는 시간에도 나무는 건강...

11/1012
이기철 | 문학이 암보다 고통스럽다*  

어떤 사소한 글이라도 그에겐 혈흔이다 어떤 글은 병이 되어 그의 생을 쉬이 저물게 한다 아무리 작가는 말을 만드는 사람이...

09/0823
이기철 | 사람과 함께 이 길을 걸었네  

사람과 함께 이 길을 걸었네 꽃이 피고 소낙비가 오고 낙엽이 흩어지고 함박눈이 내렸네 발자국이 발자국에 닿으면 어제 낯...

09/0719
이기철 | 어떤 시간이 금(金)이 되나  

피는 꽃 깔고 앉아 노래한 날 있었다 연필 깎아 흰 종이에 은빛 언어들로 편지를 쓴 적 있었다 마음 새지 않게 단추 꼭...

09/0719
이기철 | 서정의 유형지에서  

벼랑에 도라지꽃 피고 서정시가 씌어진다는 것이 아직은 위안이다 아무도 노래하지 않는 땅에서 혼자 노래 부르는 사람이여 ...

09/0719
이기철 | 부석사  

오름길로 한층 완강해진 길들이 마음의 극치를 내보이고 있다 길들은 절정에 닿으면 제 몸을 버린다 팽창한 극한의 마음을 ...

09/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