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유 하 | 인생공부  

체중계의 바늘이 0을 가리키는 내 몸무게에 깜짝 놀라 당장 시작한 벤치 프레스 하나 하나 늘려가는 바벨의 중량 덕분에 풍선 ...

16/1231
유 하 | 그 빈자리  

미류나무 앙상한 가지 끝 방울새 한 마리도 앉았다 날아갑니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바로 그 자리 방울새 한 마리 앉았다 날아...

11/0803
유 하 | 아브라카다브라  

아브라카다브라 그 사람을 사랑하게 해주오 그이의 마음은 알고 싶지 않나니 아브라카다브라 눈먼 자의 손을 갖게 해주오 ...

09/1205
유 하 | 나무의 지혜  

대나무숲이 있다 대숲이 거센 폭풍을 잠재울 동안 사람들은 아늑한 꿈의 대숲 속으로 깃들일 수 있었다 사람의 지혜가 그 ...

09/1205
유 하 | 말들의 풍경  

나무의 목소리를 듣는다 빗방울, 툭 나무의 어깨에 내려앉는 순간 숲의 노래를 듣는다 바람이 숲의 울대를 간질이며 지나...

09/1205
유 하 | 어떤 질주에 관한 명상한  

여자 아이가 힘차게 달려간다 축구공을 차며 금방이라도 소녀, 쪽으로 기울어질 듯한 긴장감이 축구공을 팽팽하게 부풀리고 ...

09/1205
유 하 | 죽도 할머니의 오징어  

오징어는 낙지와 다르게 뼈가 있는 연체 동물인 것을 죽도에 가서 알았다 온갖 비린 것들이 살아 펄떡이는 어스름의 해변...

09/1205
유 하 | 꽃이라 불렀는데, 똥이 될 때  

이 곰은 성질이 사나워서 사람을 해치기도 합니다 불곰이 갇힌 철창 으시시한 푯말 앞에서 저 곰 바보 같애 실없이 웃고 ...

09/1205
유 하 | 왕재산*, 눈 내리는 무덤 가에 앉아  

흙으로 돌아갈 수 있는 것들만 여기 모여 둥그런 무덤 같은 산을 이루었구나 솔가지를 껴안은 칡순들 저 혼자 깊어져 주검 ...

09/1119
유 하 | 열두 개의 달  

나 홀로 저녁의 강가를 걸었네 그녀와 이 길을 걷던 날들은 강물과 함께 흘러가고 나는 열두 개의 달을 생각했지 우리들 ...

09/1119
유 하 | 휘파람새 둥지를 바라보며  

대나무숲, 휘파람새 둥지를 바라본다 저 바람 속 모든 새집은 새라는 육체의, 타고난 휘발성을 닮아있다 머물음과 떠남의 ...

09/1119
유 하 | 학교에서 배운 것  

인생의 일할을 나는 학교에서 배웠지 아마 그랬을 거야 매 맞고 침묵하는 법과 시기와 질투를 키우는 법 그리고 타인과...

09/1119
유 하 | 파고다 극장을 지나며  

끈질기게 그 자리를 지키는구나, 파고다 극장 한땐 영화의 시절을 누린 적도 있었지 내 사춘기 동시상영의 나날들 송성문씨...

09/1119
유 하 | 폭포  

그대는 무진장한 물의 몸이면서 저렇듯 그대에 대한 목마름으로 몸부림을 치듯 나도 나를 끝없이 목말라한다 그리하여 우리...

09/1118
유 하 | 레만호에서 울다  

맑고 고요한 레만 호수여, 너는 얼마나 내 살아온 어지러운 세계의 반대편에 있는가 - 바이런, \'맑고 고요한 레만 호수여\' ...

09/1118
유 하 | 느림  

까치 한마리 나뭇가지를 물고 숲속으로 날아가네 한 마음의 뭉클함이여, 나 그대를 불러보네 새가 둥지를 짓기 위해 첫 나뭇...

09/1118
유 하 | 아유정전(阿庾正傳), 또는 허송세월  

전주의 한 여자 점쟁이가 내 관상을 보더니만 쯧쯧, 허송세월이야! 난 똥빛의 얼굴로 애써 억지 웃음을 지었다 허송세월...

09/1118
유 하 | 중독된 사랑  

그 사람의 어떤 말과 행동이 내게 상처를 주었고 나는 한동안 깊은 마음의 병을 앓았다 오랜 시간이 지난 후, 그 사람에게 ...

09/1118
유 하 | 삼킬 수 없는 노래  

시크리드*라는 이름의 물고기는 갓 부화한 새끼들을 제 입 속에 넣어 기른다 새끼들의 안전한 보금자리로 그들은 자신의 입...

09/1118
유 하 | 찌르르, 울었습니다  

가을 늦은 밤이었습니다 노상의 곰 인형 까만 눈동자가 하도 뭉클하길래 한 번 꼬옥 안아보았습니다. 그 곰 인형의 무심...

09/0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