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안도현 | 첫사랑  

그 여름 내내 장마가 다 끝나도록 나는 봉숭아 잎사귀 뒤에 붙어 있던 한 마리 무당벌레였습니다 비 그친 뒤에, 꼭 한 번 날...

19/0703
안도현 | 쉼표  

크다가 말아 오종종한 콩나물 같기도 하고, 연못 위에 동동 혼자 노는 새끼 오리 같기도 하고, 구멍가게 유리문에 튄 흙탕...

19/0105
안도현 | 겨울 아침  

눈 위에 콕콕 찍어놓은 새 발자국 비틀거리지 않고 걸어간 새 발자국 한 글자도 자기 이름을 남겨두지 않은 새 발자국 없어졌...

17/0124
안도현 | 극진한 꽃밭  

봉숭아꽃은 마디마디 봉숭아의 귀걸이, 봉숭아 귓속으로 들어가는 말씀 하나도 놓치지 않고 제일 먼저 알아들으려고 매달려있...

13/0126
안도현 | 화암사 깨끗한 개 두 마리  

화암사 안마당에는 스님 모시고 노는 개 두 마리가 있습니다 그 귀가 하도 맑고 깨끗해서 뒷산 다람쥐 도토리 굴리는 소리까지...

12/1110
안도현 | 예천 태평추  

어릴 적 예천  외갓집에서 겨울에만  먹던  태평추라는 음식이 있었다 객지를...

12/1012
안도현 | 예천  

있잖니껴, 우리나라에서 제일 물이 맑은 곳이 어덴지 아니껴? 바로 여기 예천잇시더. 물이 글쿠로 맑다는 거를 어예 아는지 아...

12/1012
안도현 | 울진 금강송을 노래함  

소나무의 정부(政府)가 어디 있을까? 소나무의 궁궐이 어디 있을까? 묻지 말고, 경상북고 울진군 서면 소광리로 가자 아침에 ...

12/1012
안도현 | 북항  

나는 항구라 하였는데 너는 이별이라 하였다 나는 물메기와 낙지와 전어를 좋아한다 하였는데 너는 폭설과 소주와 수평선을 ...

12/0601
안도현 | 초생달과 바구지꽃과 짝새와 당나귀가 그러...  

당신의 그늘을 표절하려고 나는 밤을 새웠다 저녁 하늘에 초생달이 낫을 걸어놓고 모가지를 내놓으라 하면 서쪽으로 모가지...

11/1226
안도현 | 전어속젓  

날름날름 까불던 바다가 오목거울로 찬찬히 자신을 들여다보는 곰소만(灣)으로 가을이 왔다 전어떼가 왔다 전어는 누가 잘라 먹...

11/0928
안도현 | 일기  

오전에 깡마른 국화꽃 웃자란 눈썹을 가위로 잘랐다 오후에는 지난여름 마루 끝에 다녀간 사슴벌레에게 엽서를 써서 보내고 고...

11/0825
안도현 | 그리운 여우  

이렇게 눈 많이 오시는 날 밤에는 나는 방에 누에고치처럼 동그랗게 갇혀서 희고 통통한 나의 세상 바깥에 또 다른 세상이 있을...

11/0130
안도현 | 아무 것도 아닌 것에 대하여  

속을 보여주지 않고 달아오르는 석탄난로 바깥에는 소리 없이 내리는 눈 철길 위의 기관차는 어깨를 들썩이며 철없이 철없...

11/0116
안도현 | 빈 논  

아버지 아버지의 논이 비었습니다 저는 추운 서생(書生)이 되어 돌아와 요렇게 엎드려 빈 논, 두려워 나가보지도 못하고 ...

11/0112
안도현 | 기다리는 사람에게  

기다려도 오지않는 사람을 위하여 불 꺼진 간이역에 서 있지 말라 기다림이 아름다운 세월은 갔다 길고 찬 밤을 건너가려면...

10/1122
안도현 |   

제비떼가 날아 오면 봄이라고 함부로 말하는 사람은 봄은 남쪽나라에서 온다고 철없이 노래 부르는 사람은 때가 되면 봄은 ...

10/0901
안도현 | 어둠이 되어  

그대가 한밤내 초롱초롱 별이 되고 싶다면 나는 밤새도록 눈도 막고 귀도 막고 그대의 등 뒤에서 어둠이 되어 주겠습니다

10/0901
안도현 | 두더지  

나는 다시금 두더지네 집으로 빚을 얻으러 가야겠다 그들의 곳간에는 지렁이의 명아줏대지팡이가 즐비하고 비가 오면 쥐며느리의...

10/0404
안도현 | 배꼽 시계  

(배) 배가 고프니? (꼬) 꼬르륵 꼬르륵 (ㅂ) 밥 먹어야 할 (시) 시간이라고? (계) 계산 하나는 잘하네

09/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