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곽재구 | 항구 - 용악에게  

연안 통발 어선들 다닥다닥 붙은 선창 길 눈이 나려 배들의 얼굴이 하얗다 눈송이 참 곱누나 뱃사람들 떠들썩하게 웃으며 다찌...

20/0729
곽재구 | 강물  

물을 보면 좋아요 흐르니까요 구름 바람 꽃향기 밤하늘 반짝이는 윤동주의 시 흐르는 것은 착해요 멀리서 내 이름을 부르네...

19/1109
곽재구 | 변산 꽃바람  

- 소월에게 꽃향기 바람 부는 쪽으로 날아가고 마음은 바람이 잠든 곳으로 날아가네 꿈길 멀어 삼천리 개여울가 쭈그려...

19/0930
곽재구 | 시인의 산문  

우루무치의 박물관에서 두 남녀가 나란히 누운 미이라를 보았다 삼천년의 세월을 지척에 두고 마른 두 손을 쥔 연인 정경이 ...

19/0109
곽재구 | 문복근씨의 공기 통조림  

내 친구 문복근씨와 대인동 대한극장에서 최인호 원작의 방화 \"깊고 푸른 밤\"을 보았지 그때가 1985년이었던가 낯익은...

19/0109
곽재구 | 풍경 2  

한 늙은 시인이자 목수가 아니 한 늙은 목사이자 소설가가 철조망을 걷어내고 철조망 아래 피어난 연꽃 한 송이를 보았다. 그리...

19/0109
곽재구 | 풍경 1  

배추꽃이 노오랗게 핀 황토밭을 바라보면 아름답다. 김병연이란 왕조 시대의 시인은 이곳 무등산 기슭에서 삿갓을 베고 눈 속에...

19/0109
곽재구 | 종점  

학교를 졸업한 지 십오 년 만에 우리들은 처음 모였다 다다미방에 덧니가 드러난 게이샤의 사진이 걸린 정종집은 진눈깨...

19/0109
곽재구 | 눈 오는 밤  

사랑을 위해 절망의 뼈를 깎는 사람들의 밤은 아름답습니다 고통을 위해 죽음 근처에서 어둠의 독배를 홀로 들이키는 사람들의 ...

19/0109
곽재구 | 통일의 꽃  

연변 삼꽃거리 두만강 식당에는 아름다운 달력 하나 붙어 있지 정월에서 동지섣달 일년 낸내 원추리처럼 한 가시내 이쁘게 ...

19/0109
곽재구 | 앵두꽃이 피면  

앵두꽃이 피면 가시내야 북한 가시내야 너에게 첫 입맞춤을 주랴 햇살도 곱디고운 조선 청보리 햇살 거두어다 바람도 실...

19/0109
곽재구 | 서울세노야  

오 년 만의 연락에도 시 쓰는 동무들 모이지 않아 깊게 술 마신 밤 어기어차 노 저어 상도동 산 1번지 강형철네 포구로...

19/0109
곽재구 | 구두 한 켤레의 시  

차례를 지내고 돌아온 구두 밑바닥에 고향의 저문 강물 소리가 묻어 있다. 겨울 보리 파랗게 꽂힌 강둑에서 살얼음만 몇 발자...

19/0105
곽재구 | 다산초당茶山草堂 가는 길  

1 친구, 장작불이 툭툭 구들을 때리는 해남 윤씨 외가의 한 사랑에서 조금은 뜨거워진 마음으로 이 편지를 쓰네 창을 ...

16/0413
곽재구 | 스무살  

길 가다 꽃 보고 꽃 보다 해 지고 내 나이 스무살 세상이 너무 사랑스러워 뒹구는 들눈썹 하나에도 입맞춤하였...

16/0102
곽재구 | 진달래꽃  

지고 또 지고 그래도 남은 슬픔이 다 지지 못한 그날에 당신이 처음 약속하셨듯이 진달래꽃이 피었습니다. 산이거나 강이거...

16/0102
곽재구 | 은행나무  

너의 노오란 우산깃 아래 서 있으면 아름다움이 세상을 덮으리라던 늙은 러시아 문호의 눈망울이 생각난다 맑은 바람결에 ...

16/0102
곽재구 | 겨울날  

겨우내 우리들은산을 털어 토끼를 몰고 개울 얼음을 깨 잠든 피리를 잡아 소주추렴을 하였다 곱은 손으로 성솔까지를 꺽어...

16/0102
곽재구 | 들국화  

사랑의 날들이 올 듯 말 듯 기다려온 꿈들이 필 듯 말 듯 그래도 가슴속에 남은 당신의 말 한마디 하루종일 울다가 ...

16/0102
곽재구 | 그 오월에  

자운영 흐드러진 강둑길 걷고 있으면 어디서 보았을까 낯익은 차림의 사내 하나 강물 줄기를 거슬러 올라간다 염색한 낡...

16/0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