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복효근 | 우산이 좁아서  

왼쪽에 내가 오른쪽엔 네가 나란히 걸으며 비바람 내리치는 길을 좁은 우산 하나로 버티며 갈 때 그 길 끝에서 내 왼쪽 어깨보...

19/0703
복효근 | 낙엽  

떨어지는 순간은 길어야 십여 초 그 다음은 스스로의 일조차 아닌 것을 무엇이 두려워 매달린 채 밤낮 떨었을까 애착을 놓으면...

19/0105
복효근 | 전망 좋은 곳  

동해라고 하면 검푸른 파도 넘실거리는 후포나 울진 속초 곁의 그 바다를 떠올릴지 모른다 그러나 섬진강이 구례구를 돌아 사성...

17/0209
복효근 | 울음의 빛깔  

봄에 온 철새들은 봄 한철 제 목청껏 운다 새에게 울음은 짝짓고 새끼 기르는 데 불가분 관련이 깊겠거니 그처럼 애간장을 ...

13/0424
복효근 | 호박오가리  

여든일곱 그러니까 작년에 어머니가 삐져 말려주신 호박고지 비닐봉지에 넣어 매달아놨더니 벌레가 반 넘게 먹었다 벌레 똥 수북...

13/0424
복효근 | 눈 연습장  

지난여름 섬진강가에 사는 이원규 시인 집에 갔을 때 같이 와 계시던 문인수 시인이 내려다보이는 강가 모래벌판을 가리키며 ...

13/0424
복효근 | 로또를 포기하다  

똥을 쌌다 누렇게 빛을 내는 황금 똥 깨어보니 꿈이었다 들은 바는 있어 부정 탈까 발설하지 않고 맨 처음 떠오르는 숫자를 기...

13/0424
복효근 | 따뜻한 외면  

비를 그으려 나뭇가지에 날아든 새가 나뭇잎 뒤에 매달려 비를 긋는 나비를 작은 나뭇잎으로만 여기고 나비 쪽을 외면하는 늦은...

13/0203
복효근 | 꽃잎 융단폭격  

누가 철조망을 둘러치다가 벚나무를 휘감아 지나갔습니다 철조망 한 토막이 고목 깊숙이 묻혀 제 살인 듯 아물었습니다 수천...

12/1110
복효근 | 스위치  

손끝으로 눌러 죽이는 대신 탁자 밑에 줄줄이 기어가는 개미 떼를 향하여 진공청소기를 대고 스위치를 켰다 아우슈비치에서도 ...

11/0825
복효근 | 잡목숲이 아름답다  

잡목들이 모여 숲을 아름답게 한ㄷ 오색잡놈 모여 사는 사람의 숲에서 내가 한낱 잡목 한 줄기에 지나지 않음을 비로소 알았...

11/0428
복효근 | 연꽃과 소나기 사이에서  

아이들 손잡고 덕진연못 연꽃 구경 갔다가 연못을 가로지른 현수교에서 소나기를 만났지 냅다 뛰어 공원 화장실 처마 밑에...

11/0118
복효근 | 재래식 무 저장법  

세상에 버릴 것 하나도 없더라 어머니가 무잎 한 가닥까지 한 두름 시래기로 엮는 동안 나는 무 구덩이를 팠다 얕아선 안되느...

10/1010
복효근 | 일생은  

상형문자다 장대비가 일궈놓고 간 땡볕 한 마지기의 고요 속에 달팽이 한마리가 그어놓은 필생의 일 획 달팽기가 사라진 그 ...

10/0901
복효근 | 위태로움을 위한 기도  

깜깜한 저 허공 저 진창의 지상을 내려보며 하필 눈송이는 그 가느다란 나뭇가지를 붙잡고 안도하고 싶었을까 그 위태로운 선...

09/0929
복효근 | 춘향의 노래  

지리산은 지리산으로 천 년을 지리산이듯 도련님은 그렇게 하늘 높은 지리산입니다 섬진강은 또 천 년을 가도 섬진강이듯 ...

09/0929
복효근 | 허물  

나무 둥치를 붙잡고 있는 매미의 허물 속 없는 매미가 나무 위에 우는 매미를 증명하듯 저 매미는 또 매미 다음에 올 그 무...

09/0919
복효근 | 헌화가에 부쳐  

아무렴 그렇지 헌화가는 노인네가 불러야지 대가리 새파란 놈이 남 여편네 예쁘기로서니 언감생심 마음에 담았다간 그게 불...

09/0903
복효근 | 마늘촛불  

삼겹살 함께 싸 먹으라고 얇게 저며 내놓은 마늘쪽 가운데에 초록색 심지 같은 것이 뾰족하니 박혀 있다 그러니까 이것이 ...

09/0830
복효근 | 군불을 때면서  

아궁이에 군불을 지피면서 쓰다가 버린 파지를 불쏘시개로 쓴다 쓰다가 고치고 쓰다가 고치다가 원본에서 멀어져버린 시 한...

09/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