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문태준 | 묽다  

새가 전선 위에 앉아 있다 한 마리 외롭고 움직임이 없다 어두워지고 있다 샘물이 흘러들어가고 있다 논에 못물이 들어가듯 흘...

20/0729
문태준 | 여행자의 노래  

나에게는 많은 재산이 있다네 하루의 첫 걸음인 아침, 고갯마루인 정오, 저녁의 어둑어둑함, 외로운 조각달 이별한 두 형제, ...

20/0729
문태준 | 지금 이곳에 있지 않았다면  

만일에 내가 지금 이곳에 있지 않았다면 창백한 서류와 무뚝뚝한 물품이 빼곡한 도시의 캐비닛 속에 있지 않았다면 맑은 날의 ...

19/1109
문태준 | 초여름의 노래  

오늘은 만물이 초여름 속에 있다 초여름의 미풍이 지나간다 햇살은 초여름을 나눠준다 나는 셔츠 차림으로 미풍을 따라간다 미풍...

19/0105
문태준 | 겨울밤  

그믐달은 우물물처럼 차오르고 잠든 아이는 꿈에서도 자라나네 세월은 가을꽃처럼 早白조백하고 기러기는 찬 북쪽으로 날아가...

17/0209
문태준 | 두터운 스웨터  

엄마는 엄마가 입던 스웨터를 풀어 누나와 내가 입을 옷을 짜네 나는 실패에 실을 감는 것을 보았네 나는 실패에서 실을 풀어...

17/0208
문태준 | 나무 다리 위에서  

풀섶에는 둥근 둥지를 지어놓은 들쥐의 집이 있고 나무 다리 아래에는 수초와 물고기의 집인 여울이 있다 아아 집들은 뭉쳐 ...

16/0202
문태준 | 호두나무와의 사랑  

내가 다시 호두나무에게 돌아온 날, 애기집을 들어낸 여자처럼 호두나무가 서 있어서 가슴속이 처연해졌다 철 지난 매미떼가 ...

16/0202
문태준 | 역전 이발  

때때로 나의 오후는 역전 이발에서 저물어 행복했다 간판이 지워져 간단히 역전 이발이라고만 남아 있는 곳 역이 없는데 역...

16/0202
문태준 | 앵두 나무와 붉은 벌레들  

앵두나무 가지 위로는 한쪽이 트인 달이 떴다 앵두나무 가지에 사는 붉은 벌레들은 오늘 밤에도 만났다 누구일까 늙은 앵두...

16/0202
문태준 | 봄비 맞는 두릅나무  

산에는 고사리밭이 넓어지고 고사리 그늘이 깊어지고 늙은네 빠진 이빨 같던 두릅나무에 새순이 돋아, 하늘에 가까워져 히, ...

16/0202
문태준 | 망나니가 건넨 말  

초승달을 저만치 걸어두고 무덤에서 반 썩은 열 되 남짓 내 송장이 걸어가는 사람의 발을 이 밤에 잡아 채거든 오랜 습관으...

16/0202
문태준 | 백운白露  

뒤늦게 애가 들어선 사십대 여자처럼 늙은네 발톱 같은 껍질을 가르고 붉은 석류가 터져나오고 있었는데, 바람도 으스름달...

16/0202
문태준 | 회고적인  

가령 사람들이 변을 보려 묻어둔 단지, 구더기들, 똥장군들. 그런 것들 옆에 퍼질러앉은 저 소 좀 봐, 배 쪽으로 느린 몸을...

16/0202
문태준 | 개복숭아 나무  

아픈 아이를 끝내 놓친 젊은 여자의 흐느낌이 들리는 나무다 처음 맺히는 열매는 거친 풀밭에 묶인 소의 둥근 눈알을 닮아 갔...

16/0202
문태준 | 맨발  

어물전 개조개 한 마리가 움막 같은 몸 바깥으로 맨발을 내밀어 보이고 있다 죽은 부처가 슬피 우는 제자를 위해 관 밖으로 ...

16/0202
문태준 | 논산 백반집  

논산 백반집 여주인이 졸고 있었습니다 불룩한 배 위에 팔을 모은 채 고개를 천천히, 한없이 끄덕거리고 있었습니다 깜짝 놀라...

13/0503
문태준 | 살얼음 아래 같은 데 1  

가는, 조촘조촘 가다 가만히 한자리서 멈추는 물고기처럼 가라앉은 물돌 곁에서, 썪은 나뭇잎 밑에서 조으는 물고기처...

13/0203
문태준 | 속사速寫  

초저녁부터 흰 눈이 내려 쌓였다 아이가 그 스케치북에 그림을 그려 넣는다 토끼, 물고기, 별, 토끼 위에 심장, 물고기 앞에 ...

13/0109
문태준 | 불만 때다 왔다  

앓는 병 나으라고 그 집 가서 마당에 솥을 걸고 불만 때다 왔다 오고 온 병에 대해 물어 무엇하리 지금 감나무 밑에 감꽃 떨...

12/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