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문정희 | 길 잃어 버리기  

내가 서 있는 이 자리가 나의 자리인가요 탑처럼 서서 듣는 저 종소리가 나의 시인가요 종소리 속의 쇠 울음, 짐승의 순간 애...

19/0703
문정희 |   

나는 좀 돌 같은 인간이다 물결무늬 점점이 박힌 현무암쯤으로 뭉쳐진 돌이다 끝내는 부서져 바람이 되겠지만 좀체 씻겨지지 않...

19/0703
문정희 | 구르는 돌멩이처럼*  

목에 걸고 싶던 싱싱한 자유 광화문에서 시청 앞에서 목 터지게 부르던 자유가 어쩌다 흘러 들어간 뉴욕 빌리지에 돌멩이처럼 ...

19/0109
문정희 | 겨울 일기  

나는 이 겨울을 누워 지냈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어 버려 염주처럼 윤나게 굴리던 독백도 끝이 나고 바람도 불지 않아 이 겨울...

19/0105
문정희 | 묘비명  

묘비명을 \"됐어!\"라고 정해 놓은 사람을 안다 그의 아내의 묘비명은 \"생긴 것보다 더 많이 사랑받고 가다\"이다 \"됐어!\...

17/0209
문정희 | 뒷모습  

머리에 검은 칠을 해 달라며 남편이 송충이같이 꿈틀거리는 염색 솔을 쥐여 준다 계절이 내 앞에다 누런 갈대숲을 들이민다 슬...

15/0308
문정희 | 통역  

깃털 하나가 허공에서 내려와 어깨를 툭! 건드린다 내 몸에서 감탄이 깨어난다 별 하나가 하늘에서 내려와 오래된 기억을 건...

13/0127
문정희 | 모래의 시  

시간은 어디에서건 혈통이 다르지 않은 것 같다 정교하게 모래를 만드는 솜씨가 모두 똑같다 아드리아 바다에 온 지 몇 달 지...

13/0127
문정희 | 폭설 도시  

폭설이 도시를 점령했다 사람들은 일제히 첫 걸음마를 배우는 아이가 되었다 반짝이는 시간을 밟을 때마다 뽀드득! 발 밑에서 새...

13/0126
문정희 | 식물원 주인  

시인을 꿈꾸다가 시 대신 땅에 나무를 심어 식물원 주인이 된 그가 말했네 상처 없는 시가 없듯이 지상에 상처 없는 나무는 한...

12/1207
문정희 | 소금꽃  

많은 바다를 건넜지만 눈물을 다 건너지는 못했다 나는 모르겠다 왜 바다의 밑바닥은 늘 모래인지 왜 흐름이 전부인지 길은 파...

12/1101
문정희 | 아직도 모르겠어?  

어떤 물음에도 대답은 저 무덤! 그 하나야 종교보다 깊고 거대한 침묵 천년 사원보다 영원하고 쓸쓸한 발설 이것이 처음이자 ...

12/1101
문정희 | 눈동자는 왜 둥근가  

거울을 들여다본다. 거울 속은 슬프고 오싹한 동물원이다 둥근 눈동자로 둥근 눈동자를 들여다본다 눈동자가 둥근 것은 둥글게 ...

12/1012
문정희 | 어머니의 시  

어머니의 위대함은 가엾음에 있다 이 시의 첫 줄을 써놓고 한 시절을 보내고 이제 이렇게 풀어 나간다 어머니는 나처럼 시를 ...

12/0715
문정희 | 아들에게  

아들아 너와 나 사이에는 신이 한 분 살고 계시나보다 왜 나는 너룰 부를 때마다 이토록 간절해지는 것이며 네 뒷모습에 대...

12/0506
문정희 | 시이소오  

어둠이 내려오는 빈 공원에서 혼자 시이소오를 탄다 한쪽에는 내가 앉고 건너편에는 초저녁 서늘한 어둠이 앉는다 슬프고...

12/0215
문정희 | 신록  

내 힘으로 여기까지 왔구나 솔개처럼 푸드득 날고만 싶은 눈부신 신록, 예기치 못한 이 모습에 나는 몸 둘 바를 모르겠다 지...

12/0215
문정희 | 내가 화살이라면  

내가 화살이라면 오직 과녁을 향해 허공을 날고 있는 화살이기를 일찍이 시위를 떠났지만 전율의 순간이 오기 직전 과녁의 ...

12/0215
문정희 | 새옷 입고  

새해에는 새옷 하나 지어 입을까보다 하늘에서 목욕 나온 선녀들처럼 헌옷은 훌훌 벗어버리고 가쁜한 알몸 위에 새옷 하...

11/1012
문정희 |   

어머니가 죽자 성욕이 살아났다 불쌍한 어머니! 울고 울고 태양 아래 섰다 태어난 날부터 나를 핥던 짐승의 혀가 사라진 자리 ...

11/0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