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문인수 | 빨래궁전  

야므나 강변 작은 촌락 한 움막집에, 그 집 빨랫줄 위로 옛날 옛적 사랑 많이 받은 왕비의 화려한 무덤, 타즈마할 궁전이 원...

17/0703
문인수 | 명랑한 거리  

아구찜 대구찜 알곤찜 황태찜 해물찜 등 찜 전문 집이다. 이 \'누나식당\' 주인 처녀는 키가 크다. 말만 한 건각에 어울리게...

17/0610
문인수 | 달, 나의 부메랑  

- 그믐에서 초승까지 너 어디 있나. 막막한 곳으로 힘껏 눈 흘겨 보내고 막장 같은…… 그 어둠의 심장을 날카롭게 ...

17/0530
문인수 | 곁들  

은행나무 밑둥치마다 낙엽이 몰렸다. 이 추위가 아니라면 어찌 너의 이름 알리. 반음씩, 더, 다가간다. 따신 곁이 참 많...

15/1210
문인수 | 구름  

저러면 참 아프지 않게 늙어갈 수 있겠다. 딱딱하게 만져지는, 맺힌 데가 없는지 제 마음, 또 뭉게뭉게 뒤져보는 중이다.

15/1210
문인수 | 뒷짐  

국도에서 바닷가를 향해 갈라지는 길 입구에, 한 노인이 힘겹게 발걸음을 떼고 있다. 잔뜩 꼬부라진 허리 때문에 길이 오히려 ...

15/0308
문인수 | 저 빨간 곶  

친정 곳 통영 유자도에 에구구 홀로 산다. 나는 이제 그만 떠나야 하고 엄마는 오늘도 무릎 짚고, 무릎 짚어 허리 버티는 독보...

13/0503
문인수 | 각광받다  

석양에 환한 춤이다. 저, 산 넘는 억새들의 뒷모습…. 극존칭의 광배를 보라. 너머 어디 노인들의 아름다운 나라가 있겠다....

13/0503
문인수 | 빈 집은 왜 무서운가  

빈 집은 왜 무서운가. 시꺼먼 털을 뒤집어쓴 것도 아니고 날카로운 송곳니나 뿔, 식칼을 겨눈 것도 아니고 피 흘리는 것도 아...

13/0203
문인수 | 거처  

바람이 잔다. 아, 결국 기댈 데란 허공뿐이다

12/1101
문인수 | 안개  

기차의 긴 꼬리가 안개 속으로 사라졌다. 아무런 구멍도 나지 않았다. 마음의 자욱한 준령, 이 그리움 통과하지 못하겠다. 쿵...

12/1101
문인수 | 독백  

평일의 인기척 없는 산길은 골똘하다. 저녁노을 어느덧 심중으로 몰린다. 저 엄청 큰소리가 어디 내 독백이랴. 세상 모든 고개...

12/1012
문인수 | 나무예수  

찬비 부슬거리는 가을입니다. 언덕 위엔 다만 단풍나무 홀로 뜨겁습니다. 젖어 더욱 붉게 불붙습니다. 먼 잿빛 반경 내의 온갖...

12/1012
문인수 | 나그네  

저도 모른다. 나그네는 걷다가 왜 가끔 하늘을 올려다보게 되는지 모르고 길에서 쉰다. 모르고 올려다보는 저 정처定處.

12/1012
문인수 | 누구냐  

누구냐, 너를 지어 보이겠다. 욕망을 말해봐라. 그 무게를 달아주겠다. 저 한 덩이 구름, 여러 모로 뭉게뭉게 날 잡아먹더...

12/0829
문인수 | 오카리나  

오카리나 슬픔을 부는 새, 슬픔이 사랑을 분다, 사랑이 먼 길을 분다, 먼 길이 허공을 분다, 허공이 절망을 분다, 절망이 새...

12/0829
문인수 | 유품  

필생의 이 낡은 신분증, 단풍낙엽이다. 아예 자서전이다. 결말 또한 아름답다.

12/0829
문인수 |   

꽝꽝, 벽에 귀가 생겨 창이 밝다.

12/0829
문인수 | 통화 중  

그곳은 비 온다고? 이곳은 화창하다. 그대 슬픔 조금, 조금씩 마른다. 나는, 천천히 젖는다.

12/0829
문인수 | 난타, 소나기  

너의 양철지붕 창고를 본 적 있다. 텅 빈 양철지붕 창고를 기억한다. 어둠으로 꽉 찬 양철지붕 창고, 너는 죽어 거기 걸터앉...

12/0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