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나희덕 | 하느님은 부사(副詞)를 좋아하신다*  

\'쓰다\'라는 동사의 맛이 항상 쓴 것은 아닙니다 \'보다\'라는 동사는 때로 조사나 부사가 되기도 합니다 \'너무\'라는 ...

20/0729
나희덕 | 캄캄한 돌  

메카의 검은 돌은 원래 흰색이었다고 해요 아담과 이브가 낙원에서 쫓겨나면서 손에 움켜쥐고 나왔다는 돌, 그 후로 수많은 순...

19/1109
나희덕 | 우리 어머니  

자식이 너무 많으신 우리 어머니 나의 어머니라고 고집부리고 나면 웬지 미안해지는 우리 어머니 전쟁고아들이 자라서 자식들...

19/0307
나희덕 | 심장을 켜는 사람들  

심장의 노래를 들어보실래요? 이 가방에는 두근거리는 심장들이 들어 있어요 건기의 심장과 우기의 심장 아침의 심장과 저녁의...

19/0307
나희덕 | 천공  

천공입니다, 의사는 건조한 어조로 말했다 그의 위장에 구멍을 뚫어버린 것은 무엇일까 낮밤을 가리지 않고 마셔대던 술일까 ...

19/0307
나희덕 | 자기만의 틀니에 이르기까지  

아버지, 당신의 틀니가 결국 당신보다 오래 살아남았어요 스물여덟개의 이빨은 세상에서 가장 고통스러운 캐스터네츠 그러나 ...

19/0307
나희덕 | 파일명 서정시*  

그들은 <서정시>라는 파일 속에 그대를 가두었다 서정시마저 불온한 것으로 믿으려 했기에 파일에는 가령 이런 것들...

19/0211
나희덕 | 마지막 산책  

우리는 매화나무들에게로 다가갔다 이쪽은 거의 피지 않았네, 그녀는 응달의 꽃을 안타까워했다 자신의 삶을 바라보듯 입 다문 ...

19/0211
나희덕 | 탄센의 노래*  

! 이것은 불의 노래, 노래할 때마다 등불이 하나씩 켜져요 불은 번져가고 몸이 점점 뜨거워져요 강 속으로 걸어들어가며 노래...

19/0211
나희덕 | 남겨진 것들  

올빼미가 토해낸 팰릿에는 소화 안된 털과 뼈들이 뭉쳐 있다지 밤에 먹어치운 먹이 중에는 분해될 수 없는 것들이 많았을 테...

19/0211
나희덕 | 귀뚜라미  

높은 가지를 흔드는 매미 소리에 묻혀 내 울음 소리 아직은 노래 아니다 차가운 바닥 위에 토하는 울음, 풀잎 없고 이슬 한 방...

19/0105
나희덕 | 흙 속의 풍경  

미안합니다 무릉계에 가고 말았습니다 무릉 속의 폐허를, 사라진 이파리들을 보고 말았습니다 아주 오래 전 일이지요 흙을 마악...

17/0703
나희덕 | 물소리를 듣다  

우리가 싸운 것도 모르고 큰애가 자다 일어나 눈 비비며 화장실 간다 뒤척이던 그가 돌아누운 등을 향해 말한다 당신...... ...

17/0212
나희덕 | 종이감옥  

그러니까 여기, 누구나 불을 끄고 켤 수 있는 이 방에서, 언제든 문을 잠그고 나갈 수 있는 이 방에서, 그토록 오래 웅크리...

17/0124
나희덕 | 길을 그리기 위해서는  

길을 그리기 위해 나무를 그린 것인지 나무를 그리기 위해 길을 그린 것인지 알 수 없지만 또는 길에 드리운 나무 그림자를 ...

16/0425
나희덕 | 나를 열어 주세요  

옆구리에 열쇠구멍이 있을 거예요. 찾아보세요. 예, 거기에 열쇠를 꽂아주세요. 아니면 태엽이라도 감아주세요. 여기 계속 서 ...

15/0926
나희덕 |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말들이 돌아오고 있다 물방울을 흩뿌리며 모래알을 일으키며 바다 저편에서 세계 저편에서 흰 갈기와 검은 발굽이 시간의 등을 ...

15/0308
나희덕 | 너무 늦게 그에게 놀러 간다  

우리 집에 놀러와. 목련 그늘이 좋아. 꽃 지기 전에 놀러와. 봄날 나지막한 목소리로 전화하던 그에게 나는 끝내 놀러가지 못...

15/0308
나희덕 | 누에  

세 자매가 손을 잡고 걸어온다 이제 보니 자매가 아니다 꼽추인 어미를 가운데 두고 두 딸은 키가 훌쩍 크다 어미는 얼마...

12/1227
나희덕 | 겨울 아침  

어치 울음에 깨는 날이 잦아졌다 눈 부비며 쌀을 씻는 동안 어치는 새끼들에게 나는 법을 가르친다 어미새가 소나무에서 단풍...

12/1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