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강은교 | 손톱꽃  

고모가 잡풀을 뽑네 곁에서 나도 잡풀을 뽑네 잡풀을 뽑다가 원추리 떡잎도 같이 뽑네 고모도 1센티쯤 자란 채송화를 뽑았다고 ...

20/0729
강은교 | 벽과 그림자의 사랑이야기  

외로운 벽 하나가 있었다, 늘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밤, 한 여자가 그 벽 앞으로 왔다, 여자는 벽에 기대었...

19/0109
강은교 | 그 소녀  

그 소녀를 또 보았다, 실에 끌려가는 아이처럼, 부끄럽게 살살살살 비단 손수건이 대리석 바닥에 쓸리듯, 꽃 무늬자수가 팔랑...

17/0212
강은교 | 봄 無事  

도시가 풀잎 속으로 걸어간다. 잠든 도시의 아이들이 풀잎의 엘리베이터를 타고 빨리빨리 지구로 내려간다 가장 넓은 길...

16/0131
강은교 | 바리데기의 여행노래  

저 혼자 부는 바람이 찬 머리맡에서 운다. 어디서 가던 길이 끊어졌는지 사람의 손은 빈 거문고 줄로 가득하고 창밖에...

16/0131
강은교 | 헤매는 발들을 위한 노래  

지나간다 집들이. 꽁꽁 언 아이들이. 생각에 잠겨 겨울 바람이. 어릴 때 나는 흐르는 물가에 살았다. 아침이면 웃...

16/0131
강은교 | 허총가 1  

한밤중에 붉은 햇덩이 뜬다. 하늘로 가자 하늘로 가자. 풀 눕고 모래 눕고 새들도 누운 다음 돌아온 강물 끝에 뻘...

16/0131
강은교 | 장날  

장날이었다, 반짝이는 것들이 가득했다, 알사탕이 오색의 무지개를 뻗치고 있는 리어카 옆에는, 빛나는 무우 눈부신 시금치, 한...

16/0131
강은교 | 자전 4  

골목 끝에서 헤어지는 하늘을 하늘의 뒷모습을 나부끼는 구름 저쪽 사라지는 당신의 과거 부끄러운 모래의 죽음을 불의(...

16/0131
강은교 | 자전 2  

밤마다 새로운 바다로 나간다. 바람과 햇빛의 싸움을 겨우 끝내고 항구 밖에 매어놓은 배 위에는 생각에 잠겨 비스듬히 ...

16/0131
강은교 | 자전 1  

날이 저문다. 먼 곳에서 빈 뜰이 넘어진다. 무한천공 바람 겹겹이 사람은 혼자 펄럭이고 조금씩 파도치는 거리의 집들 ...

16/0131
강은교 | 소리 11  

여기 내리는 비에선 참 이상한 냄새가 난다. 엎드려 누운 풀과 풀 사이 날개 수그린 새들은 그걸 안다. 빗방울들은 왜 ...

16/0131
강은교 | 소리 9  

눈떠야 하리 시든 꽃대궁에 누운 별빛을 지나서 몸살하듯 내리는 한밤 무서리를 지나서 서슬 푸른 바람 끝 새벽과 새벽이 ...

16/0131
강은교 | 소리 7  

그 때 노인은 바람소리에 기대어 있었다. 풍선 서넛 목매단 차양 아래 햇살은 진창길 할퀴며 달려나오고 우리는 잠시 등 ...

16/0131
강은교 | 소리 4  

님이여, 아 멀리 계시는 님이여 허구헌 날 불어 대는 저 바람소리처럼 형체도 없으신 님이여 지금쯤 어느 진흙구렁을 지나...

16/0131
강은교 | 소리 1  

어서 가요, 어머니 이 햇빛 따라가요, 어머니 벌판의 풀들도 전부 일어서는데. 바라보면 동으로 동으로 힘주어 흔들리는...

16/0131
강은교 | 생자매장 4  

수레야 달려라, 연기가 간다 이끼 짙은 지붕마다 눈부비고 일어나 허허벌판 돌아보며 돌아보며 그리워 아주 눈감고 간다. ...

16/0131
강은교 | 생자매장 3  

사자(死者)는 행복하라 사자(死者)는 행복하라 어둠이 저를 이끌고 빛이 저를 묻으니 오 사자(死者)는 복되라 사자(死...

16/0131
강은교 | 생자매장 2  

죽어도 죽지 않는 피[血]의 소요를. 살아도 살지 않는 살[肉]의 평온을. 언제나 있는 슬픔의 언제나 없는 슬픔을. ...

16/0131
강은교 | 생자매장 1  

오는가, 누구 저 닳은 들 밖에서 울리지 않는 종 소리 울리며 바삐바삐 다가오는 이. 뼈의 그늘을 핥고 핥아 속속들...

16/0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