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라디오

김수진 - 그래서, 부럽다

스트로베리 플레인 요거트 한 방울 떨어지듯
사랑을 노래하는 아이가 혼자 하는 사랑에 앓으며 방 안으로
깊어진다

연인에 취해 어둔 밤 속 내달리는 발걸음이
세레나데 되어 귓가를 파고드는 밤
어쩌면 아이의 눈동자를 따라 저 달도 휘영청 달 밝은 밤을 꿈꾸는 지
그토록 바라던 연인과의 발걸음 따라
어둔 밤을 끄적이며 달은 점점 시가 되고 있다

온갖 사랑도 모든 이별도 되새김질 하듯
그 밤 다 새도록
형광등 위로 내려앉고 있다

(교태를 부리듯 수줍게, 한 점 부끄러울 것 없는 목소리로)
수줍게 웃는 ‘아, 이가’ 배시시 연신 분홍으로 빛난다

부럽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는
노트위에 써내려가던 단어들처럼 조심스레
쓰고 지우기를 반복하듯 사랑에 젖어든다

사랑은 참으로 아름다운 일이나
밤은 깊고 어두우니
아이는 어서어서 새나라 새 일꾼 되기 위해 잠이 들어야 한다
아이는 그러할 나이이고 그 나이는 그래서 아름답다

그래서,
부럽다

나도 아이인 적이 있었고
가끔은
없던 당신의 손도 마주 잡고 싶다

달빛으로 쓰인 노트가
참, 고요하다



<인간과 문학>
가을호. 2019년

(November 2nd 2019)  /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