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라디오

안현미 - 춘천, 씨놉시스 DATE : 051018

#1 청량리역 혹은 뽀르뚜갈 광장
경춘선을 타기로 했다. 즉흥적으로. 봄이었으므로.
그러나 곧바로 떠나는 기차는 없었다. 그 순간 우리는
이 즉흥적인 여행을 그만둘 수도 있었다. 하지만
우리는 이미 청량리역 광장이 아닌 뽀르뚜갈 광장에
서 있는 이국의 여행자들처럼 밤 기차를 기다리고 있었다. '
개와 늑대의 시간'이라 불리는 낮과 밤의 경계 위를
어슬렁거리며 광장의 시계탑 위를 물들이는
붉은 노을을 공유하며

#2 기차 안과 밖
어두운 차창 밖으로 몇겁의 생이 파노라마처럼
지나가고있다. 당신과 나는 그 어둠속에서 전생 혹은
전전생을 시청 중이다. 홍익회의 삶은 계란과 캔맥주를
홀짝이며. 이어폰의 리시버를 한쪽씩 나누어 꽂고
우리가 듣는 음악은 부에나 비스따 쏘설 클럽의
이브라힘 페레르가 부르는 [DosGardenias]. 이국적인
그 음악은 전생의 당신을 닮았다. 당신은 노래한다.
"치자꽃 두송이를 그대에게 주었네 사랑한다 말하고
싶어서 잘 돌봐주세요 그것은 당신과 나의 마음
입니다."

#3 새춘천교회 그리고 일요일
그리고 일요일. 우리는 예배당을 찾아간다.
성경책도 믿음도 없이. 그러나 당신을 향한 찬송가처럼
몇개의 빗방울흩뿌린다. 누구는 그걸 사랑이라고 부르는
모양이지만 우리는 그걸 음악이라고 부른다. 당신은 말한다.
"이 길 끝에는 아무것도 없어."

#4 공지천 이디오피아
언젠가 나는 이곳에 와본 적이 있다. 열아홉 혹은
스무살봄에. 사랑을 시작해도 부동산투기를 시작해도
외국어 공부를 시작해도 실패하기 딱 좋은 나이,
실패해도 상관없는나이, 즉흥적이어서 아름다운 나이,
열아홉 혹은 스무살 봄.그때 우리에게 허락된 양식은
가난뿐이었지만 가난한 나라의 백성들처럼 가난하기에
더 열심히 서로가 서로를 향해 찬송가 불렀지. 찬송가 책도
미래도 없이. 누구는 그걸 사랑이라고 부르는 모양이지만
우리는 그걸 음악이라고 불렀었지. 언젠가 나는 이곳에
와본 적이 있다. 전생 혹은 전쟁 같았던 그 봄 춘천에.



<사랑은 어느 날 수리된다>
창작과 비평사. 201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