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라디오

크리스마스를 왜 ‘Xmas’로 쓸까?

12월 25일 크리스마스가 다가오게면 길거리 광고물이나 카드에서 ‘Xmas’라는 문구를 자주 보게 된다.
그런데 크리스마스의 철자 ‘Christmas’를 왜 ‘Xmas’로 쓰는 걸까.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아오야마가쿠인대학의 이토 사토루 교수(종교학)을 인용해 “X라는 표기가 그리스어에서 유래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Christ를 그리스어로 바꾸면 ‘ΧΡΙΣΤΟΣ’로 표기된다. 영어 Christ 부분이 그리스어 ‘ΧΡΙΣΤΟΣ’의 첫머리 대문자 X로 대체되면서 ‘Xmas’가 된 것이다. Chrismas에서 Christ는 그리스도(예수)를, mas는 숭배를 의미한다.

고대 그리스어는 기원전 4세기 후반부터 기원후 6세기 중반까지 유럽과 아시아 일부 지역의 공용어였다. 닛케이는 “당시 신약성서가 쓰여졌다”며 Xmas 표기 배경에는 역사적인 영향이 있다고 전했다. 그리스어로 X는 ‘카이’나 ‘키’로 발음돼 영어 알파벳 X의 어원이기도 하다. 하지만 ‘Xmas’ 표기는 최근 서양에서 자제하는 분위기다.

‘Xmas’는 18~19세기까지 주로 사용됐지만, 20세기를 거치면서 상업적인 성격이 강해져 종교적이거나 공식적인 장소에서는 사용하지 않고 있다. 닛케이는 “20세기 이전 읽고 쓸수 있었던 식자층은 Xmas의 X가 그리스어에서 기원해 종교적인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으나 20세기 이후 문맹률이 낮아지면서 일반인에게는 종교적인 의미가 희석됐다”고 지적했다. 현대 들어서는 X가 종교적인 그리스어가 아닌 단순한 영어의 알파벳 X에서 유래한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때문에 기독교인을 위한 올바른 어휘ㆍ문법 해설서인 ‘기독교인 작가의 스타일 매뉴얼’에서는 “광고 이외에는 Xmas를 사용해서는 안된다”고 적혀있다. 미국의 유력 매체들도 ‘Xmas’ 표기를 피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에서는 ‘Xmas’를 디자인 관점에서 접근하고 있다. 무엇보다 철자가 길지 않은 장점 때문에 신문 등 인쇄 매체에서 자주 쓰인다. 또 서방과 같은 전통적인 기독교 문화가 아닌 것도 ‘Xmas’ 표기를 용인하는 배경이 되고 있다.

(January 25th 2018)  /  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