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라디오

꿈의 직장? 연봉 8500만원 받는 ‘마녀’ 英서 탄생

영국에서 연봉 5만 파운드, 우리 돈으로 무려 8540만원을 받는 ‘마녀’가 탄생해 부러움을 한 몸에 사고 있다. 주인공은 올해 26세의 안나 딕슨. 그녀는 최근 영국 잉글랜드 서머싯주(州)의 관광지인 우키홀 동굴 관리소가 주최한 캐릭터 콘테스트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우키홀 동굴은 인근 글래스턴베리 출신의 한 수도승에 의해 돌로 변한 ‘우키홀의 마녀’가 유명한 지역으로, 5만 년 전부터 사람들이 이용해 온 곳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우키홀 동굴 관리소 측은 이곳을 홍보할 수 있는 ‘우키홀 마녀’를 선발하는 콘테스트를 진행해 왔다.

‘우키홀 마녀’로 취직하려면 ‘킬킬’거리는 마녀 특유의 웃음소리를 낼 줄 알아야 하며, 마녀가 항상 데리고 다니는 고양이에 대한 알레르기가 없어야 하고 주말이나 아이들이 주로 방문하는 학교 방학에도 일할 수 있어야 한다.  

이 콘테스트에서 안나는 마녀를 연상케 하는 특이한 웃음소리와 제스처, 완벽한 코스튬으로 1위를 차지하는데 성공했다. 이날 콘테스트에 참가한 경쟁자는 50여 명. 이들을 제치고 ‘우키홀의 마녀’가 된 안나는 마녀 복장을 한 채 관광객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꿈의 일자리’와 연봉 5만 파운드를 거머쥐게 됐다. 그녀는 “이곳에서 일하는게 언제나 나의 꿈이었다”면서 “대학에서 의상 코스튬을 전공한 것이 마녀 복장 등을 제작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January 25th 2018)  /  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