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손택수    /    대숲, 되새떼

대숲 위에
되새떼가 와서 운다

너도 뼈가 비었니
나도 비었단다

대나무들, 더는
뻗어 올라갈 수 없는
마디 끝에

새들의 뼈가 이어진다
마디마디 이어진다

대마디 몇을 더 뽑아올린 새,
울음이 댓잎처럼 돋아난다

282 hit   /   (July 30th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