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김용택  -  너그 둘은 이제 어쩔래

개구리들이 운다.
와그르르 운다.
울다가 뚝 그친다.

다 그쳤는데
두 마리는 그냥 계속 운다.

어 어,
너그 둘은 이제 어쩔래.

(July 3rd 2019)
213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