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장석남  -  봄 손님

- 주유 시편1
  

단골 침 맞는 집, 앞 못 보는 침술사님께서 꽃철이니
꽃구경도 많이 다니시라 인사하시네

목이 쉰 손님은 그만 문득 봄 손님을 맞고 말았네
아니할 수가 없어 저녁 내내 새 손님과 술잔 나누네

먼 길 온 손님이니 한 다리 정도는 가슴에 얹어
무게를 칭찬해줄 만하지
봄 손님

(June 10th 2017)
264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