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손택수    /    탱자나무 울타리 속의 설법

가시 끝에 탱글탱글 빗방울이 열렸다
나무는 빗방울 속에 들어가
물장구치며 노는 햇살과 구름
터질 것처럼 부풀어오른 새울음 소리까지를
고동 속처럼 알뜰히 배어 먹는다

가시 끝에 맺힌 빗방울들,
가슴 깊이 가시를 물고 떨고 있다

살 속을 파고든 비수를 품고
둥그래진다는 것, 그건
욱신거리는 상처를 머금고 사는 일이다
입술을 윽 깨물고 상처 속으로 들어가 한몸이 되는 일이다

열매들은 모두 빗방울을 닮아 둥그래질 것이다
빗방울의 아픔을 궁글려 탱탱한 탱자알이 될 것이다

바람이 불자, 내 어둔 이마 위로
빗방울 하나가 고동껍질처럼 떼구루루 떨어져 내렸다

228 hit   /   (July 30th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