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나희덕  -  남겨진 것들

올빼미가 토해낸 팰릿에는
소화 안된 털과 뼈들이 뭉쳐 있다지

밤에 먹어치운 먹이 중에는
분해될 수 없는 것들이 많았을 테니까
철사나 전선처럼 질긴 것들도 있었을 테니까

오랫동안 뭉쳐진 기억들은 점점
희고 길어진다

이미 나뭇가지의 일부가 된 마른 고치처럼

나비가 날아간 후에도
꽃이 시든 후에도
올빼미도, 그도, 사라진 지 오래인 지금에도, 저렇게,

낡은 이불 홑청 사이로 삐져나온
희고 긴 솜뭉치처럼

(February 11th 2019)
39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