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전체 시 목록    /    말과 글
강은교 (174)
곽재구 (77)
고은 (90)
고정희 (56)
기형도 (82)
김경주 (23)
김선우 (74)
김수영 (25)
김용택 (137)
김춘수 (77)
나태주 (107)
나희덕 (173)
도종환 (204)
마경덕 (49)
문인수 (90)
문정희 (128)
문태준 (104)
박경리 (21)
백석 (43)
박정대 (35)
박정대 (35)
복효근 (112)
서정윤 (120)
손택수 (42)
신경림 (94)
신동엽 (58)
안도현 (201)
오규원 (98)
유안진 (85)
유하 (95)
윤동주 (43)
이기철 (145)
이면우 (41)
이문재 (35)
이성복 (130)
이은봉 (28)
이해인 (210)
이형기 (40)
장석남 (43)
정끝별 (58)
정지용 (57)
정호승 (227)
천상병 (63)
천양희 (146)
최승자 (53)
함민복 (34)
황동규 (112)
황인숙 (62)
황지우 (73)
전체 시 목록
외국시 (138)
파블로 네루다 (9)
헤르만 헤세 (8)

17/0703 _ 143 hit         
살다가 어쩌다
황동규

천천히 말끝 흐리며 두팔로 어이없다는 몸짓까지 지어
꼿꼿이 앉아 같이 차 마시던 사람 고개 끄덕이게 한 날
말들이 정신없이 뻥 튀겨진 날
썰물이 조개 숨은 곳 게의 집 문턱까지 모두 다 드러내는
강화 개펄로 달려간다.
구름 떠 있고
물결은 저만치서 혼자 치고 있다.

하늘과 바다와 개펄이 손을 놓고 있는 곳
신발과 양말 벗어들고 맨발로 걷는다.
배 하나 천천히 다가오다 그냥 지나친다.
누군가 속에서 앓는 소리를 낸다.
앓는 소리는 아픔의 거품,
게처럼 거품을 뱉어내야 할까!
갈매기 수를 센다.
헷갈려 다시 센다.
바다가 몸을 한 번 뒤척인다.
아파하는 구름은 없다.

펄 한가운데 하릴없이 서 있는 사람이 수상한지
게 한 마리 가다 말고 긴 눈 세워 눈알들을 굴린다.
소라 껍질을 덮어쓴 그보다 작은 게는 바삐 지나간다.
저녁 햇빛 속속들이 스며드는 개펄
양손에 신발 든 이상한 형상 하나
정수리에서 발바닥 까지 철심 박혀 서 있다.

http://namoo-radio.com/bbs/view.php?id=nr_pbook&no=4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