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전체 시 목록    /    말과 글
강은교 (174)
곽재구 (77)
고은 (90)
고정희 (56)
기형도 (82)
김경주 (23)
김선우 (74)
김수영 (25)
김용택 (137)
김춘수 (77)
나태주 (107)
나희덕 (173)
도종환 (204)
마경덕 (49)
문인수 (90)
문정희 (128)
문태준 (104)
박경리 (21)
백석 (43)
박정대 (35)
박정대 (35)
복효근 (112)
서정윤 (120)
손택수 (42)
신경림 (94)
신동엽 (58)
안도현 (201)
오규원 (98)
유안진 (85)
유하 (95)
윤동주 (43)
이기철 (145)
이면우 (41)
이문재 (35)
이성복 (130)
이은봉 (28)
이해인 (210)
이형기 (40)
장석남 (43)
정끝별 (58)
정지용 (57)
정호승 (227)
천상병 (63)
천양희 (146)
최승자 (53)
함민복 (34)
황동규 (112)
황인숙 (62)
황지우 (73)
전체 시 목록
외국시 (138)
파블로 네루다 (9)
헤르만 헤세 (8)

17/0703 _ 138 hit         
빨래궁전
문인수

야므나 강변 작은 촌락 한 움막집에, 그 집 빨랫줄 위로 옛날 옛적 사랑 많이 받은 왕비의 화려한 무덤, 타즈마할 궁전이 원경으로 보입니다. 궁의 둥근 지붕이 거대한 비눗방울처럼, 분홍 엷은 나비처럼 아련하게 사뿐 얹혀 있고요 빨래가, 원색의 낡고 초라한 옷가지들이 젖어 축 처진 채 널려 있습니다.

족보에도 없는, 이 무슨 경계일까요. 오색 대리석으로 지어졌으나 죽음은 그 어떤 역사에도 불구하고 말할 수 없이 가볍고 가벼워서 짐이 없는데요, 삶이란 또 몇 벌의 누더기에도 당장 저토록 고단하고 무겁습니다.

그러나 그때,

어떤 새댁이 하얗게 웃으며 얼른 움막 속으로 숨어버렸는데요, 개똥밭에 굴러도 역시 이승에 땡깁니다. 오래 내 마음을 끄는 그녀의 남루한 빨래궁전 쪽, 저 검고 깊은 눈이 전적으로 아름답습니다.

http://namoo-radio.com/bbs/view.php?id=nr_pbook&no=4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