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전체 시 목록    /    말과 글
강은교 (174)
곽재구 (77)
고은 (90)
고정희 (56)
기형도 (82)
김경주 (23)
김선우 (74)
김수영 (25)
김용택 (137)
김춘수 (77)
나태주 (107)
나희덕 (173)
도종환 (204)
마경덕 (49)
문인수 (90)
문정희 (128)
문태준 (104)
박경리 (21)
백석 (43)
박정대 (35)
박정대 (35)
복효근 (112)
서정윤 (120)
손택수 (42)
신경림 (94)
신동엽 (58)
안도현 (201)
오규원 (98)
유안진 (85)
유하 (95)
윤동주 (43)
이기철 (145)
이면우 (41)
이문재 (35)
이성복 (130)
이은봉 (28)
이해인 (210)
이형기 (40)
장석남 (43)
정끝별 (58)
정지용 (57)
정호승 (227)
천상병 (63)
천양희 (146)
최승자 (53)
함민복 (34)
황동규 (112)
황인숙 (62)
황지우 (73)
전체 시 목록
외국시 (138)
파블로 네루다 (9)
헤르만 헤세 (8)

17/0703 _ 128 hit         
연에 대하여
이성복

처음엔 바람을 마주하고 뛰다가 연이 바람을 타면 조금씩 실을 풀어주지요 신문지 찢어 붙인 꼬리 흔들며 대나무 살을 붙인 태극무늬 방패연이 솟아오르면, 갈라터진 아이의 손에는 일렁이는 실의 느낌만 전해오지요 마침내 실감개의 실이 다 풀리고 까마득한 하늘  높이 까박까박 조는 연에서 흘러내린 실은 제 무게 이기지 못해 무너지듯 휘어지지요 그 한심하고 가슴 미어지는 線은 그러나, 참 한심하고 가슴 미어진다는 기색도 없이 아래로, 아래로만 흘러내리고, 그때부터 울렁거리는 가슴엔 지워지지 않는 기울기 하나 남게 되지요 남자든 여자든, 어른이든 아이든 누구나 가졌지만 의지가지없는 이들에겐 더욱 뚜렷한 線, 언젠가 우리 세상 떠날 때 두고 가야 할 기울기, 왜냐하면 그것은 온전히 이 세상 것이니까요

http://namoo-radio.com/bbs/view.php?id=nr_pbook&no=44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