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전체 시 목록    /    말과 글
강은교 (174)
곽재구 (77)
고은 (90)
고정희 (56)
기형도 (82)
김경주 (23)
김선우 (74)
김수영 (25)
김용택 (137)
김춘수 (77)
나태주 (107)
나희덕 (173)
도종환 (204)
마경덕 (49)
문인수 (90)
문정희 (128)
문태준 (104)
박경리 (21)
백석 (43)
박정대 (35)
박정대 (35)
복효근 (112)
서정윤 (120)
손택수 (42)
신경림 (94)
신동엽 (58)
안도현 (201)
오규원 (98)
유안진 (85)
유하 (95)
윤동주 (43)
이기철 (145)
이면우 (41)
이문재 (35)
이성복 (130)
이은봉 (28)
이해인 (210)
이형기 (40)
장석남 (43)
정끝별 (58)
정지용 (57)
정호승 (227)
천상병 (63)
천양희 (146)
최승자 (53)
함민복 (34)
황동규 (112)
황인숙 (62)
황지우 (73)
전체 시 목록
외국시 (138)
파블로 네루다 (9)
헤르만 헤세 (8)

17/0703 _ 160 hit         
저도 많이 외로웠으리라
이은봉

하루의 노동을 마치고 14층짜리 공중무덤 납골당으로 돌아가는 길이다
길가 생맥주집 앞에 누워 있던 푸르른 평상이 벌떡 일어나 반갑다고 내 손을 마주잡고 흔들어댄다
오늘 하루 저도 많이 외로웠나 보다
엉덩이를 내밀며 좀 깔고 앉아 쉬었다 가거라 보챈다
생맥주집 안의 늙은 바람도 달려 나와 나를 끌어안고 등허리를 토닥여준다
공중무덤 텅 빈 납골당으로 돌아가 보았자 누가 날 기다리고 있겠는가
푸르른 평상이며 늙은 바람도 이를 잘 알고 있어 지금 내 손을 마주잡고 흔드는 것이리라
……푸르른 평상의 엉덩이를 깔고 앉아 늙은 바람과 주고받는 생맥주 맛이 쓰다
안주로 씹고 있는 멸치 대가리의 맛도 쓰다
더는 해찰하면 안 된다 그새 늙은 바람도 나와 놀아주지 않는다
이제는 집으로 돌아가야 한다 눈 딱 감고 용기를 내야 한다
이 마음을 잘 알고 있는 길가의 황매화가 귓불 가까이까지 다가와 혀를 끌끌 차댄다
그만 돌아가야지 돌아가지 않으면 14층짜리 공중무덤 텅빈 납골당 저도 많이 외로우리라.

http://namoo-radio.com/bbs/view.php?id=nr_pbook&no=4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