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의 시모음 _ 시시 
전체 시 목록    /    말과 글
강은교 (174)
곽재구 (77)
고은 (90)
고정희 (56)
기형도 (82)
김경주 (23)
김선우 (74)
김수영 (25)
김용택 (137)
김춘수 (77)
나태주 (107)
나희덕 (173)
도종환 (204)
마경덕 (49)
문인수 (90)
문정희 (128)
문태준 (104)
박경리 (21)
백석 (43)
박정대 (35)
박정대 (35)
복효근 (112)
서정윤 (120)
손택수 (42)
신경림 (94)
신동엽 (58)
안도현 (201)
오규원 (98)
유안진 (85)
유하 (95)
윤동주 (43)
이기철 (145)
이면우 (41)
이문재 (35)
이성복 (130)
이은봉 (28)
이해인 (210)
이형기 (40)
장석남 (43)
정끝별 (58)
정지용 (57)
정호승 (227)
천상병 (63)
천양희 (146)
최승자 (53)
함민복 (34)
황동규 (112)
황인숙 (62)
황지우 (73)
전체 시 목록
외국시 (138)
파블로 네루다 (9)
헤르만 헤세 (8)

17/0610 _ 134 hit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 사진첩
외국시

가족 중에는 사랑 때문에 죽은 이는 아무도 없다.
한때 일어난 일은 그저 그뿐, 신화로 남겨질 만한 건 아무것도 없다.
로미오는 결핵으로 사망했고, 줄리엣은 디프테리아로 세상을 떠났다.
어떤 사람들은 늙어빠진 노년이 될 때까지 오래오래 살아남았다.
눈물로 얼룩진 편지에 답장이 없다는 이유로 이승을 등진 사람은 아무도 없다.
마지막에는 코에 안경을 걸치고, 장미 꽃다발을 든 평범한 이웃 남자가 등장하기 마련이다.
정부의 남편이 갑자기 돌아와 고풍스러운 옷장 안에서 질식해 죽는 일도 없다.
아무도 영혼 속에 보스의 지옥을 품고 있지 않다!
아무도 권총을 들고 정원으로 나가진 않는다!
(어떤 이들은 두개골에 총알이 박혀 죽기도 했지만, 전혀 다른 이유에서였다. 그들은 야전 병원의 들것 위에서 사망했다.)
심지어 무도회가 끝난 뒤 피로로 눈자위가 거무스레해진 저 황홀한 올림머리의 여인조차도
네가 아닌 댄스 파트너를 찿아서
어디론가 떠나버렸다. 아무런 미련없이.
이 은판 사진이 탄생하기 전, 아주 오래전에 살았던 그 누군가라면 또 모를까.
내가 아는 한 이 사진첩에 있는 사람들 가운데 사랑 때문에 죽은 이는 아무도 없다.
슬픔이 웃음이 되어 터져 나올 때까지 하루하루 무심하게 세월은 흐르고,
그렇게 위안을 얻은 그들은 결국 감기에 걸려 죽었다.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폴랜드의 여성시인

http://namoo-radio.com/bbs/view.php?id=nr_pbook&no=4426